편집 : 2020.10.28 수 11:54
> 뉴스 > 위생/안전/건강
     
50+ 남성 닭고기 주1회 섭취, 당뇨병 예방 기여
아주대병원 주남석 교수팀, 50+ 남녀 7,183명 분석
2020년 10월 16일 (금) 08:48:49 김지혜 ggalba@hanmail.net

50 플러스(+) 세대 남성에서 닭고기를 주 1회 정도 섭취하면 당뇨병의 ‘씨앗’이라고 할 수 있는 인슐린 저항성(insulin resistance)이 감소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아직 당뇨병 진단을 받지 않은 50+ 남성이 당뇨병을 예방하려면 하루 전체 섭취 열량 중 탄수화물에서 얻은 열량의 비율을 65% 이하로 낮추면서 닭고기를 매주 한번 섭취하는 것이 좋다.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아주대병원 가정의학과 주남석 교수팀이 2007∼2010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50세 이상 총 7,183명(남 2,929명, 여성 4,254명)을 닭 소비량에 따라 세 그룹(아주 가끔 섭취ㆍ월 1회 정도 섭취ㆍ주 1회 정도 섭취)으로 나눈 뒤 각각의 인슐린 저항성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이 연구 결과(당뇨병이 없는 고령층에서 닭고기 섭취와 인슐린 저항성, Chicken consumption and insulin resistance in non-diabetic older adults)는 한국영양학회가 발행하는 학술지 ‘영양과 건강 저널’(Journal of Nutrition and Health) 최근호에 소개됐다.

   
닭고기.[사진=하림]
이 연구에서 닭고기를 가장 자주 섭취하는 그룹(주마다) 남성은 닭고기 섭취량 중간 그룹(월마다)과 최저 그룹(드물게)보다 인슐린 저항성 지수(HOMA-IR)가 낮았다.

일반적으로 HOMA-IR이 2.5 이상이면 당뇨병 환자로 분류되는데, 닭고기를 주마다 즐기는 50+ 남성의 HOMA-IR은 2.15로, 월마다 즐기는 남성(2.26)이나 가끔 먹는 남성(2.36)보다 낮았다. 50+ 여성에선 닭고기 섭취 빈도에 따른 HOMA-IR 값의 차이가 드러나지 않았다.

주 교수팀은 논문에서 “닭고기에 풍부한 히스티딘(단백질을 구성하는 아미노산의 일종) 함유 다이펩타이드(histidine-containing dipeptides)가 50+ 남성의 인슐린 저항성 개선을 돕는 것으로 보인다”라며 “닭고기를 주 1회 빈도로 섭취하는 것은 인슐린 저항성을 낮추는 데 기여할 수 있다”라고 지적했다.

한편 생애 전환기로 통하는 50+ 세대는 신체적으로 건강하고 활기 넘치며 진보적이고 적극적인 특성을 보인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생애 전환기를 맞은 50+ 세대의 영양 균형을 갖춘 맞춤형 식사 관리 안내서를 개발해 보급할 예정이다.

골다공증ㆍ대사증후군 등 50+ 세대에게 생기기 쉬운 각종 질병 대처에 유용한 필수 영양ㆍ식생활 정보를 전달하기 위해서다. 50+ 세대의 특정 영양소 조절 식품개발(가정간편식 등)을 위해 산업체에 필수 정보도 제공할 방침이다.

 

김지혜의 다른기사 보기  
ⓒ 급식뉴스(http://www.newsf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급식뉴스소개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기사제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버전
회사명 : 넥스트채널 | 전화 : 010-8674-8492 | 등록번호 : 경기, 아51345 | 등록연월일 : 2009년 11월 19일 | 제호 : 급식뉴스
발행인 : 김경호 | 편집인 : 김경호 | 발행소 : 경기 안양시 만안구 장내로143 3층(안양동 674-269) | 발행연월일 : 2009년 12월 24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호
Copyright 2010 급식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f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