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8.11 화 09:14
> 뉴스 > 기획/인물 > 우수기업 탐방
     
계란, 영ㆍ유아 첫번째 식품으로 추천
미국, 페리셔블 뉴스 보도 “두뇌 발달 돕는 콜린 풍부해서”
2020년 07월 17일 (금) 09:43:44 김지혜 ggalba@hanmail.net

두뇌 발달과 계란 알레르기 예방을 돕는다는 이유로 계란이 영ㆍ유아의 첫 번째 식품으로 추천됐다.

계란은 코로나 19 사태에서 더욱 중시되는 면역력 증강에 기여하는 비타민D 공급식품이란 평가가 미국 정부 기관에서 내려졌다.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미국의 식품 전문 미디어인 ‘페리셔블 뉴스’(Perishable News)는 ‘미국 식생활 지침 자문위원회가 계란을 영ㆍ유아의 첫 번째 식품으로 추천(U.S. Dietary Guidelines Advisory Committee Recommends Eggs as a First Food for Babies and Toddlers)이란 제목의 자난 16일자 기사를 통해 계란이 어린 시기에도 필수 식품임을 소개했다.

미국 식생활 지침 자문위원회( U.S. Dietary Guidelines Advisory Committee)는 미국 보건복지부 산하의 영양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 그룹이다.

   
계란에 풍부한 영양소인 콜린은 우리나라 국민도 대부분 부족하게 섭취하는 영양소다.
미국 식생활 지침 자문위원회는 영ㆍ유아 뿐아니라 임신부ㆍ수유부ㆍ어린이ㆍ청소년에게도 계란 섭취를 권고하는 내용이 포함된 과학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엔 계란에 풍부한 영양소인 콜린(두뇌 발달에 유익)의 중요성이 포함돼 있다. 자문위원회는 콜린을 모든 미국인이 과소 섭취하는 영양소로 분류했다. 중요한 것은, 임산부의 92%가 콜린의 하루 적정 섭취 권고량을 충족하지 못한다는 것이다. 콜린은 우리나라 국민도 대부분 부족하게 섭취하는 영양소다.

보고서에선 계란 알레르기를 줄이기 위해서라도 어릴 때 계란을 먹을 필요가 있다는 사실이 강조됐다. 식품 알레르기 예방을 위한 최근 연구에선 계란 알레르기 발생 위험을 줄이려면 생후 4∼6개월 아이에게 계란을 먹이기 시작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계란은 아이 삶의 건강한 토대를 형성하는 데 도움을 주는 8가지 필수 영양소를 제공한다. 콜린뿐 아니라 단백질ㆍ리보플래빈(비타민B2)ㆍ비타민B12ㆍ비오틴(B7)ㆍ판토텐산(B5)ㆍ요오드ㆍ셀레늄 등 다양한 영양소를 공급해 근육과 뼈의 건강, 뇌 발달 등에 도움을 준다.

자문 위원회는 계란은 면역력을 강화하고 뼈를 튼튼하게 하는 비타민 D의 훌륭한 공급식품이라고 지적했다.

자문 위원회는 계란의 콜레스테롤에 대해선 소비자가 너무 우려할 필요가 없다고 평가했다. 대부분의 과학적 증거는 계란 섭취가 심혈관 질환과 관련이 없다는 사실을 보여준다는 것이다. 30년 이상의 연구결과를 평가한 최근의 미국 하버드 대학의 연구는 계란을 먹는 것과 심혈관 질환과 관련이 없다는 것을 재확인했다. 미국심장협회 등 주요 건강 단체도 계란은 심장 건강에 좋은 식단의 일부가 될 수 있다고 말한다.

기사에서 미국 계란위원회 계란영양센터 미키 루빈 박사는 “자문위원회의 이번 보고서는 미국인의 식사와 계란을 위한 역사적인 사건”이라고 표현했다.

김지혜의 다른기사 보기  
ⓒ 급식뉴스(http://www.newsf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급식뉴스소개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기사제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버전
회사명 : 넥스트채널 | 전화 : 031-429-8590 | 등록번호 : 경기, 아51345 | 등록연월일 : 2009년 11월 19일 | 제호 : 급식뉴스
발행인 : 김경호 | 편집인 : 김경호 | 발행소 : 경기 안양시 만안구 장내로143 3층(안양동 674-269) | 발행연월일 : 2017년 7월 1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호
Copyright 2010 급식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f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