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2.6 금 14:47
> 뉴스 > 뉴스
     
부산, 학교급식에 식품알레르기 대체식단 첫 시행
시교육청 초등학교 5곳 시범사업 “전향ㆍ실질적 정책”
2019년 05월 07일 (화) 10:25:05 전형무 ggalba@daum.net

부산광역시교육청(교육감 김석준)은 5월부터 부산지역 5개 초등학교를 대상으로 ‘학교급식 식품알레르기 대체식단 시범사업’을 전국 최초로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부산시교육청이 지난해 3월과 올해 3월 2차례에 걸쳐 부산지역 모든 초ㆍ중ㆍ고ㆍ특수학생을 대상으로 실시한 전수조사에서 응답학생 31만 2,317명의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식품알레르기 유병 실태 및 추이’를 분석해 마련한 것이다.

부산시교육청의 분석 결과에 따르면, 부산지역 전체 학생 가운데 식품알레르기 유병학생은 전체의 4.14%인 1만2,917명으로 나타났다. 지난해보다 1%p(약 3,000명)가 증가한 것이다.

중ㆍ고등학생 유병률은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이었으나, 초등학교의 경우 1.3%p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학교급별로 보면 초등학생 5%, 특수학생 4.72%, 중학생 3.72%, 고등학생 2.56% 등 순으로 나타나, 학년이 올라갈수록 유병률이 낮아지는 추세를 보였다.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주요 식품들.
식품알레르기 증상을 유발하는 주요 식품은 복숭아 10.54%, 조개류와 땅콩 8.26%, 새우 7.89%, 게 6.68%, 우유 6.55%, 호두 6.16%, 난류 5.12%, 토마토 4.41% 등 순으로 나타났다.

또 식품알레르기 유병학생 가운데 약 40%가 가족력을 갖고 있으며, 최초 발병시기는 영ㆍ유아기 54.03%, 학령기 23.64% 등 순으로 나타났다. 주요 증상은 피부 및 점막 증상(가려움, 붉어짐, 두드러기 등) 63.72%, 소화기계 증상 15.30%, 호흡기 증상 14.47% 등 순으로 나타났다. 또 아나필락시스(알레르기쇼크) 증상이 있는 학생도 1.93%로 조사됐다.

식품알레르기 유병학생 가운데 병원에서 검사를 받은 학생은 48.09%로 나타났고, 검사를 받은 학생 가운데 79.36%가 양성판정을 받았다. 양성판정을 받은 학생은 4,930명으로 지난해보다 1,133명이 증가했다.

이에 따라, 부산시교육청은 학교에서 급식을 통해 학생들의 식품알레르기를 적극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한다. 이를 위해 보림초, 양성초, 신진초, 정원초, 모전초 등 5개 초등학교를 대상으로 ‘학교급식 식품알레르기 대체식단 시범사업’을 실시한다.

이들 학교는 식품알레르기 유발 1∼3순위 식품과 비슷한 영양소와 모양의 식품으로 대체식단을 만들어 해당학생에게 주 1회 이상 제공한다.

또 시교육청은 이들 학교가 시범사업을 원활하게 추진할 수 있도록 ‘식품알레르기 대체식단 지원단’을 구성해 대체식단과 교수학습 과정안, 영양상담 매뉴얼 등을 개발, 보급할 계획이다. 이에 앞서, 지난 4월 22일 기장군 아토피케어푸드센터와 연계해 시범학교 영양교사, 교육지원청 담당자 등을 대상으로 식품알레르기 관리능력 향상을 위한 연수를 실시했다.

이와 함께, 부산시교육청은 일선학교에서 학생들의 식품알레르기를 관리할 수 있도록 ‘식품알레르기 표시제’를 운영하고 있다. ‘식품알레르기 표시제’는 알레르기 유발 식품을 표시한 식단표를 학교 홈페이지와 식당, 교실 등에 게재하여 알레르기 유병학생이 음식을 가려 먹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이 같은 부산시교육청의 학교급식은 최근 알레르기 유병학생 증가에 대한 실효적인 급식정책으로 풀이된다.

변용권 학교생활교육과장은 “지금까지는 식품알레르기 유병학생에게 해당 식품을 섭취하지 않도록 지도해 왔으나 앞으로는 대체식단을 제공하게 된다”며 “이렇게 함으로써 유병학생들이 균형 있는 영양을 섭취할 수 있어 건강 증진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전형무의 다른기사 보기  
ⓒ 급식뉴스(http://www.newsf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급식뉴스소개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기사제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버전
회사명 : 넥스트채널 | 전화 : 031-429-8590 | 등록번호 : 경기, 아51345 | 등록연월일 : 2009년 11월 19일 | 제호 : 급식뉴스
발행인 : 김경호 | 편집인 : 김경호 | 발행소 : 경기 안양시 만안구 장내로143 3층(안양동 674-269) | 발행연월일 : 2017년 7월 1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호
Copyright 2010 급식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f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