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8.23 금 12:02
> 뉴스 > 위생/안전/건강
     
청소년 비만위험, 여학생이 남학생보다 2.4배 높아
경성대 구혜자 교수, 중ㆍ고생 6만4,991명 분석 결과
2019년 04월 05일 (금) 09:46:30 김지혜 ggalba@hanmail.net

중ㆍ고등학교의 비만 위험이 높은 학생은 성별로는 남학생보다 여학생이, 학급별로는 고등학생이 중학생보다 더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경성대 간호학과 구혜자 교수가 질병관리본부가 2017년 실시한 청소년 건강행태 온라인조사(중ㆍ고생 6만4,991명 대상) 결과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이 소개했다.

이 연구결과(한국 청소년의 인지된 스트레스가 비만에 미치는 영향-제13차(2017년) 청소년건강행태온라인조사 활용)는 보건교육건강증진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국내 중ㆍ고생의 비만 정도는 저체중 21.2%, 정상 52.3%, 과체중 12.6%, 비만 13.9%였다. 비만 위험은 여학생이 남학생보다 2.4배 높았다. 또 고등학생의 비만 위험이 중학생의 1.4배였다. 농어촌 등 군 거주 학생의 비만 위험은 중소도시 거주 학생의 1.2배였다.

   
 
학업 성적이 높은 학생은 성적의 비만 위험은 성적이 나쁜 학생의 0.8배였다. 학업 성적이 ‘하’인 학생의 비만율은 16.6%로, ‘중’(13.6%)ㆍ‘상’(12.0%)인 학생에 비해 각각 3.0%ㆍ4.6% 더 높았다. 가구 소득이 높아도 저소득 가구 학생 대비 비만 위험이 0.9배였다.

주 5일 미만 신체활동을 하거나 아침식사를 주 5일 미만 먹는 학생의 비만 위험은 주 5일 이상 신체활동을 하거나 주 5일 이상 아침을 챙겨 먹는 학생에 비해 각각 1.2배ㆍ1.1배 높았다.

주 3회 이상 패스트푸드를 먹는 학생의 비만 위험도 주 3회 미만 섭취하는 학생의 1.3배였다.

중ㆍ고생 10명 중 8명이 스트레스를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평소 스트레스를 많이 느낀다 37.2%, 조금 느낀다 42.6%). 스트레스를 거의 느끼지 않는다는 학생의 비율은 20.2%에 불과했다.

구 교수는 논문에서 “스트레스를 많이 느끼는 청소년은 적게 느끼는 청소년보다 비만 위험이 더 높았다”며 “숙제ㆍ시험ㆍ성적과 관련된 학업 스트레스가 국내 청소년의 스트레스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다”고 지적했다.
 

김지혜의 다른기사 보기  
ⓒ 급식뉴스(http://www.newsf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급식뉴스소개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기사제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버전
회사명 : 넥스트채널 | 전화 : 031-429-8590 | 등록번호 : 경기, 아51345 | 등록연월일 : 2009년 11월 19일 | 제호 : 급식뉴스
발행인 : 김경호 | 편집인 : 김경호 | 발행소 : 경기 안양시 만안구 장내로143 3층(안양동 674-269) | 발행연월일 : 2017년 7월 1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호
Copyright 2010 급식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f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