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8.23 금 12:02
> 뉴스 > 상품
     
식품업계, ‘건강한 단맛’ 신제품 잇따라 개발
2018년 11월 29일 (목) 09:39:20 김경호 ggalba@daum.net

설탕과 같은 당류 섭취가 비만과 당뇨 등의 질환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단맛을 내지만 당도가 낮은 대체 감미료를 찾는 손길이 늘고 있다.

이런 흐름에 따라 당 함량은 줄이되 제품 고유의 맛은 유지하는 기술력을 활용한 제품이 잇따라 출시되고 있다. 설탕 대신 건강에 좋은 꿀, 조청 사용하거나 천연 감미료인 스테비아 등으로 단맛을 살리고, 건강까지 챙기는 식음료들도 주목받고 있다. 이른바 ‘건강한 단맛’ 식품들이다.

과일가공 전문 브랜드 복음자리 ‘45도 과일잼’은 기존 복음자리 딸기잼에 비해 당도(Brix)를 37% 낮춘 45도 과일잼이다. 특수설비로 단시간 살균하는 과정을 거쳐 과일 본연의 맛과 향, 색, 식감을 살리는 복음자리의 ‘프레시(Fresh) 공법’이 적용됐다.

   
왼쪽 시계방향으로 복음자리 ‘45도 과일잼’, 롯데칠성음료 ‘칠성사이다 로어슈거’, 한국야쿠르트 ‘야쿠르트 라이트’, 글램디 ‘5kcal 워터젤리’.
별도의 보존료나 대체 감미료 사용 없이 당도를 낮춘 것이 특징이며, 풍부하게 살린 과일 식감과 깔끔한 단맛으로 빵은 물론 요거트, 크래커, 와플 등 다양한 디저트에 잼을 듬뿍 올려 활용할 수 있다.

또한 유니버셜디자인을 적용하여 캡을 쉽게 열고 닫을 수 있도록 편의성을 더했고, 제품 라벨에 개봉일자 기입란이 별도로 마련돼 기한에 맞게 신선한 과일잼을 섭취할 수 있다.

롯데칠성음료의 탄산음료 ‘칠성사이다 로어슈거’는 기존의 ‘칠성사이다’와 비교해 당 함량과 칼로리가 낮아진 제품이다. 250ml 캔으로 비교 시 당 함량은 기존 27g에서 16g으로 줄었다. 칼로리 역시 110Kcal에서 65Kcal으로 40% 낮아졌다. 칠성사이다 고유의 레몬라임향에 천연감미료인 스테비올배당체를 더해 오리지널 제품의 맛과 향을 살렸으며 깔끔한 단맛까지 잡았다.

한국야쿠르트는 2014년 8월부터 지속적으로 ‘당류 저감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당 줄이기 캠페인으로 탄생한 1호 상품이자, 당을 가장 많이 줄인 제품은 ‘야쿠르트 라이트’다. 야쿠르트 라이트는 액상과당 대신 올리고당을 넣어 기존 제품 대비 당 함량을 50% 이상 줄였고, 칼로리도 33% 낮췄다. 당은 줄었지만 야쿠르트 고유의 달콤한 맛과 향을 유지한 것이 특징이다.

글램디 ‘5kcal 워터젤리’는 체내에 거의 흡수되지 않고 배출되는 0kcal의 천연감미료인 에리스리톨을 사용해, 칼로리 부담 없이 과일의 달콤한 맛을 즐길 수 있는 제품이다. 에리스리톨은 설탕의 60-70%에 달하는 단맛을 지녔으나, 섭취 시 90% 이상이 혈류를 통해 배출된다. 5kcal 워터젤리는 달콤한 망고맛, 새콤달콤한 사과맛, 달콤한 복숭아 맛 등 다양한 제품으로 구성돼 취향대로 골라 먹을 수 있다.

 

김경호의 다른기사 보기  
ⓒ 급식뉴스(http://www.newsf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급식뉴스소개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기사제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버전
회사명 : 넥스트채널 | 전화 : 031-429-8590 | 등록번호 : 경기, 아51345 | 등록연월일 : 2009년 11월 19일 | 제호 : 급식뉴스
발행인 : 김경호 | 편집인 : 김경호 | 발행소 : 경기 안양시 만안구 장내로143 3층(안양동 674-269) | 발행연월일 : 2017년 7월 1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호
Copyright 2010 급식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f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