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8.23 금 12:02
> 뉴스 > 위생/안전/건강
     
천안 ㈜조은푸드텍, 유통기한 263일 지난 식재료 사용 적발
디제이비엔에프는 ‘가짜 사과농축액’ 판매 행정처분
2018년 08월 29일 (수) 10:25:05 조용석 ggalba@hanmail.net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는 원재료명 및 성분배합 비율을 허위로 표시한 △디제이비엔에프(충남 천안) △영농조합법인 산정푸드(충북 음성) △다미에프엔에프(경기 안성) △㈜건우에프피(충북 진천)△가린한방(충북 음성) 등 식품제조업체 5곳을 적발, 행정처분 등 조치하고 관련자는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또 수사과정 중 유통기한이 263일 경과한 ‘자색고구마페이스트’ 제품을 식품 제조에 사용한 ㈜조은푸드텍(충남 천안)도 함께 적발했다.

식약처는 이들 업체는 음료류ㆍ차류의 주원료로 사용되는 과일ㆍ채소 등 농축액을 제조하는 업체가 원재료 함량을 속여 제품을 만든다는 정보에 따라 수사했다고 설명했다,

   
허위표시 농축액 제조에 사용된 저감미당.
충남 천안 디제이비엔에프(식품제조가공업)는 2015년 1월부터 2018년 1월까지 ‘사과농축액’ 제품을 제조하면서 사과 1%, 당류 88%, 색소 등 식품첨가물 11%를 섞어 만든 뒤 제품 표시사항에는 ‘사과 100%’로 허위 표시하는 등 24개 품목 34억 상당(740톤)을 불법으로 제조하여 음료 제조업체 등에 판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충북 진천 소재 ㈜건우에프피(식품제조가공업)도 같은 방법으로 ‘대추농축액분말’ 제품 등을 제조하면서 원재료명과 성분배합비율을 허위로 표시하여 28억 상당(192톤)을 판매하였으며, 농축액 성분배합비율 허위 표시 사실을 숨기기 위해 실제 사용한 원료 및 배합비율과 다르게 생산일지를 허위로 작성한 사실도 확인되었다.

경기 안성 소재 다미에프엔에프(식품제조가공업)는 ‘생강농축액’ 제품 등에 원재료명과 성분 배합비율을 허위 표시하여 38억 상당(196톤)을 판매하였으며, 식품첨가물 프로필렌글리콜 사용 기준을 위반(제품에 최대 26%까지 사용)하여 제품을 제조ㆍ판매한 사실도 확인되었다.

프로필렌글리콜은 식품 중 유화제, 습윤제, 안정제 용도로 사용되며 농축액 제조 시 2% 이하로 사용해야 한다.

식약처는 농축액 등 식품원료를 제조하는 업체를 대상으로 수사를 확대하여, 소비자를 속이고 부당이득을 취하는 식품위해사범을 근절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부정한 방법으로 식품을 제조하거나 유통되고 있는 사례를 알고 있을 경우 불량식품 신고전화 1399 또는 민원상담 전화 110으로 신고하여 줄 것을 당부하였다.
 

조용석의 다른기사 보기  
ⓒ 급식뉴스(http://www.newsf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급식뉴스소개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기사제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버전
회사명 : 넥스트채널 | 전화 : 031-429-8590 | 등록번호 : 경기, 아51345 | 등록연월일 : 2009년 11월 19일 | 제호 : 급식뉴스
발행인 : 김경호 | 편집인 : 김경호 | 발행소 : 경기 안양시 만안구 장내로143 3층(안양동 674-269) | 발행연월일 : 2017년 7월 1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호
Copyright 2010 급식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f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