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6.25 화 12:35
> 뉴스 > 오피니언
     
패스트푸드ㆍ라면 잦은 섭취 학생 행복감 낮아
수원대 권민 교수팀, 중ㆍ고생 6만여명 분석 결과
2018년 05월 18일 (금) 09:35:17 김지혜 ggalba@hanmail.net

아침 결식과 패스트푸드ㆍ라면을 자주 먹는 청소년의 행복감이 상대적으로 낮은 것으로 밝혀졌다.

18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수원대 간호학과 권민 교수팀이 질병관리본부가 수행한 제13차(2017년) 청소년건강행태온라인조사 원자료를 토대로 전국 중1~고3 학생 6만2,276명의 행복 여부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이 연구결과(청소년의 식생활 행태가 주관적 행복감에 미치는 영향)는 한국학교보건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행복하다’는 비율은 남학생이 70.6%로, 여학생(63.4%)보다 높았다. 중학생(72.3%)은 고등학생(62.9%)보다 더 행복했다. 학교 성적, 즉 학업성취도가 ‘상’인 학생은 74.3%가 자신이 ‘행복하다’고 여겼다.

성적이 ‘중’(67.6%), ‘하’(57.9%)인 학생보다 ‘행복하다’는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가계 소득이 ‘상’인 학생의 ‘행복하다’는 비율은 75.8%였다. 가계 소득이 ‘중’ㆍ’하‘인 학생의 ‘행복하다’는 비율은 각각 64.4%ㆍ51.0%로 이보다 낮았다.

   
중ㆍ고생의 주관적 행복감에 악영향을 미치는 식생활 행태는 주 5일 이상 아침식사 결식, 주 3회 이상 패스트푸드 섭취였다.
주(週) 5일 이상 아침식사를 결식한 학생의 ‘행복하다’는 비율은 62.1%로, 주 5일 이상 결식하지 않은 학생(69.4%)보다 낮았다. 주 3회 이상 패스트푸드를 섭취한 학생의 ‘행복하다’는 비율은 63.6%, 주 3회 이상 패스트푸드를 먹지 않는 학생의 ‘행복하다’는 비율은 68.0%였다.

주 3회 이상 라면을 먹은 학생의 ‘행복하다’는 비율은 64.5%로, 라면을 주 3회 미만 먹는 학생(68.0%)보다 낮았다. 주 3회 이상 편의점 식사를 경험한 학생의 ‘행복하다’는 비율도 59.6%로, 편의점 식사를 주 3회 미만 하는 학생(69.8%)보다 낮게 나타났다.

권 교수팀은 논문에서 ”중ㆍ고생의 주관적 행복감에 악영향을 미치는 식생활 행태는 주 5일 이상 아침식사 결식, 주 3회 이상 패스트푸드 섭취였다“며 ”주 5일 이상 아침식사 결식한 학생은 행복하지 않다고 느낄 가능성이 1.2배, 주 3회 이상 패스트푸드를 섭취하는 학생이 행복하지 않다고 느낄 가능성은 1.4배였다“고 지적했다.

남학생에 비해 여학생이 행복감을 느끼지 않을 가능성은 1.3배, 중학생에 비해 고등학생이 행복감을 느끼지 않을 가능성도 1.3배였다. 학업성적이 ‘상’일 학생에 비해 ‘중’인 학생이 행복감을 느끼지 않을 가능성은 1.2배, ‘하’인 학생이 행복감을 느끼지 않을 가능성은 1.6배였다.

가계소득이 ‘상’인 학생에 비해 ‘중’인 학생이 행복감을 느끼지 않을 가능성은 1.5배, ‘하’인 학생이 행복감을 느끼지 않을 가능성은 2.4배였다. ​

 

김지혜의 다른기사 보기  
ⓒ 급식뉴스(http://www.newsf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급식뉴스소개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기사제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버전
회사명 : 넥스트채널 | 전화 : 031-429-8590 | 등록번호 : 경기, 아51345 | 등록연월일 : 2009년 11월 19일 | 제호 : 급식뉴스
발행인 : 김경호 | 편집인 : 김경호 | 발행소 : 경기 안양시 만안구 장내로143 3층(안양동 674-269) | 발행연월일 : 2017년 7월 1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호
Copyright 2010 급식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f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