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7.19 목 13:53
> 뉴스 > 상품
     
콜라맛나는 감자칩ㆍ사탕맛 소시지…이건 뭐지?
식ㆍ음료업계, 각기 다른 맛 조합제품 시판 잇따라
2018년 01월 12일 (금) 10:43:44 김경호 ggalba@daum.net

최근 식음료 브랜드들이 업계 간 경계를 허무는 이색적인 맛의 조합을 통해 색다른 맛과 재미를 동시에 선사하며 1020세대 젊은 고객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이들 제품은 익숙한 맛에서 탈피해 서로 다른 카테고리의 식음료 맛을 조합하는 과감한 시도를 한 것이 특징이다. 과자에 음료 맛을 구현하거나 소시지에 캔디 맛을 넣고, 치킨에 과자 시즈닝을 뿌리거나 소주에 커피를 넣는 등 상상을 뛰어넘는 재미있는 변신이 이어지고 있는 것.

이러한 이색 조합 식음료는 예상치 못했던 독특한 맛으로 브랜드에 신선함을 불어넣을 뿐 아니라 새로움을 추구하는 젊은 소비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즐거운 경험을 제공하면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프링글스의 파격 변신… 감자칩에 요구르트ㆍ콜라 맛 그대로 구현

   
 
젊은 층 고객을 타깃으로 끊임없이 차별화된 새로운 맛과 재미를 선사하는 대표적인 기업이 바로 세계적인 감자칩 브랜드 프링글스다. 특히 최근에는 실제 음료 맛을 감자칩에 구현한 이색 한정판 제품 ‘프링글스 요구르트’와 ‘프링글스 콜라’를 국내 단독으로 선보여 화제를 모으고 있다.

신제품 ‘프링글스 요구르트’와 ‘프링글스 콜라’는 바삭하고 담백한 감자칩에 누구나 즐겨 마시는 음료인 요구르트와 콜라 맛을 접목해보자는 독특한 발상에서 시작됐다.

실제 음료 맛을 최대한으로 살렸기 때문에 음료와 감자칩을 함께 먹는 듯한 색다른 맛의 조화를 느낄 수 있다. 그간 프링글스는 시장 트렌드에 맞춰 수많은 맛들을 출시했었지만 이처럼 한국인에게 친숙한 요구르트와 세계인의 사랑을 받는 콜라 맛을 적용한 것은 처음이다.

아직 출시 한 달도 채 되지 않은 시점이지만,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상에서는 이번 프링글스 요구르트ㆍ콜라 신제품 구매 인증샷과 함께 맛에 대한 후기가 연이어 올라오면서 아직 제품을 접하지 못한 이들 사이에서 많은 호기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프링글스 요구르트는 담백한 감자칩이 새콤달콤한 요구르트의 맛과 의외로 잘 어우러지며, 프링글스 콜라는 과자에서 탄산 특유의 톡 쏘는 맛과 진짜 콜라 향이 나서 색다르다는 평이다.

프링글스 마케팅팀 임동환 차장은 “프링글스가 국내 단독 한정판으로 선보인 요구르트와 콜라 맛이 새로운 맛을 적극적으로 즐기길 원하는 1020세대 사이에서 특히 인기를 얻고 있다”며 “앞으로도 신선한 맛을 찾는 고객들의 입맛을 만족시키면서 즐거운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다양한 맛의 신제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캔디 맛 소시지, 과자 맛 치킨, 커피 맛 술…

롯데푸드는 소프트캔디 말랑카우를 스틱 소시지로 만든 '키스틱 말랑카우'를 출시했다. 이 제품은 롯데푸드의 대표 스틱 소시지 ‘키스틱’에 롯데제과의 대표 소프트캔디 ‘말랑카우‘를 넣어 풍부한 우유의 맛과 부드럽고 폭신폭신한 식감을 살렸다. 말랑카우의 달콤함과 연육의 짭짤한 맛이 조화를 이루는 게 특징이다. 기존 스틱 소시지 시장에는 치즈, 야채 등의 원료를 활용한 제품만이 나와있기 때문에 캔디와의 조합은 이번이 처음이다.

멕시카나는 롯데제과의 대표 스낵 제품 치토스와 콜라보레이션한 메뉴 '치토스 치킨'을 선보였다. 바삭한 후라이드 치킨 위에 매콤달콤한 시즈닝 가루를 뿌려 치토스 특유의 맛을 살린 제품으로, 개발단계부터 롯데제과의 치토스 개발진이 참가하여 치킨에 어울리는 치토스 맛을 구현했다.

스낵 시장에서 치킨 맛 과자들은 연이어 출시되고 있지만, 과자 맛 치킨은 치킨프랜차이즈 업계에서 흔하지 않았기에 이번 치토스 치킨은 평소 스낵과 치킨을 선호하는 젊은 고객들 사이에서 관심이 집중됐다.

보해양조는 콜드브루 커피를 넣은 소주 ‘딸꾹다방’을 출시했다. 술을 마시고 싶지만 알코올 향을 싫어하는 소비자들을 위해 내놓은 제품으로, ‘커피에 취해 스르르, 밤에 먹는 꿀잠커피’라는 콘셉트를 갖고 있다. 단순히 커피향만 넣은 게 아니라 콰테말라 안티구아 원두로 만든 진짜 콜드브루 원액을 넣어 맛과 향을 살렸다. 소주 향을 싫어하는 소비자도 편하게 즐길 수 있는 제품으로, 유행을 선도하는 20~30대 젊은 여성들을 겨냥했다.

김경호의 다른기사 보기  
ⓒ 급식뉴스(http://www.newsf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급식뉴스소개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기사제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회사명 : 넥스트채널 | 전화 : 031-429-8590 | 등록번호 : 경기, 아51345 | 등록연월일 : 2009년 11월 19일 | 제호 : 급식뉴스
발행인 : 김경호 | 편집인 : 김경호 | 발행소 : 경기 안양시 만안구 장내로143 3층(안양동 674-269) | 발행연월일 : 2017년 7월 1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호
Copyright 2010 급식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f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