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8.7 금 12:24
> 뉴스 > 위생/안전/건강
     
세균성 식중독 사고 ‘긴급 주의보’
최근 5년간 환자 발생, 학교급식소 가장 많아
식약처 “육류, 생선 등 완전히 익혀 섭취해야”
2020년 07월 29일 (수) 08:59:41 조용석 ggalba@hanmail.net

안산 유치원과 용인 기숙학원 등 집단 식중독 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가 여름철에는 식중독 환자가 많이 발생한다면서 긴급하게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식약처가 최근 5년간(2015~2019) 식중독 발생 현황을 분석한 결과, 식중독 발생 환자(6,893명)의 39%(2,697명)가 여름철(6~8월)에 발생했다.

   
여름철 시설별 식중독 발생 환자수.
장소별 식중독 발생 건수는 음식점이 가장 많았지만, 환자수는 학교급식소에서 가장 많았다. 원인균별로는 세균성 식중독이 많이 발생하며, 주요 식중독균은 병원성대장균, 캠필로박터 제주니, 살모넬라 순이었다.

◇ 여름철 식중독 발생을 예방안전수칙

음식점에서는 육회, 생선회 등 날 것으로 제공하는 것을 삼가 하여야 병원성대장균, 비브리오 식중독 등을 예방할 수 있다. 부득이 날 것으로 제공해야 하는 경우 소비자가 빠르게 섭취할 수 있도록 소량씩 자주 제공해야 한다.

집단급식소에서 제공하는 육류, 해산물, 계란은 내부까지 완전히 익도록 충분히 가열(중심온도 75℃ 1분이상 유지)하고, 채소류는 염소 소독액(가정에서는 식초 사용)으로 5분이상 세척 후 충분히 헹구어야 한다.

특히 복날 많이 섭취하는 삼계탕의 원료인 닭을 씻을 경우 주변에 날것으로 섭취하는 채소, 과일 또는 식기 등에 물이 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가정에서는 조리 전 비누 등 손 세정제를 사용하여 30초 이상 깨끗이 손을 씻어야 한다.

   
 
올해 식중독 발생과 최근 5년간(2015~2019) 식중독 발생을 동기간(30주차 기준)과 비교 시 건수는 46% 감소하였고, 환자수도 49% 감소하였으나, 7월 식중독 발생이 예년 수준으로 높아지고 있어 식중독 예방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식약처는 말했다.

식약처는 여름철 식중독 예방을 위해 국민 개개인은 ‘손씻기, 익혀먹기, 끓여먹기’ 식중독 예방 3대 요령을 항상 실천하고, 특히 많은 사람들의 음식을 대량으로 조리하는 급식소 등에서는 식재료의 세척, 보관, 조리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조용석의 다른기사 보기  
ⓒ 급식뉴스(http://www.newsf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급식뉴스소개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기사제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버전
회사명 : 넥스트채널 | 전화 : 031-429-8590 | 등록번호 : 경기, 아51345 | 등록연월일 : 2009년 11월 19일 | 제호 : 급식뉴스
발행인 : 김경호 | 편집인 : 김경호 | 발행소 : 경기 안양시 만안구 장내로143 3층(안양동 674-269) | 발행연월일 : 2017년 7월 1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호
Copyright 2010 급식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f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