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7.13 월 11:12
> 뉴스 > 상품
     
‘햄프시드’ 영양 풍부한 슈퍼곡물로 새롭게 ‘각광’
아미노산 20종ㆍ오메가3 등 함유…국산 품종 개발 박차
2020년 06월 24일 (수) 12:04:36 조용석 ggalba@hanmail.net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최근 건강식품으로 알려지면서 소비자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대마 씨앗’(햄프시드)의 영양성분과 효능 등을 소개했다.

대마(大麻, Cannabis sativa L.)는 뽕나무과의 한해살이 식물로 우리나라에서는 ‘삼’이라 불리며, 오래전부터 수의나 상복을 만드는 삼베의 원료인 섬유작물로 이용돼 왔다. 1960년대 도취(환각) 효과가 알려지면서 대마초 흡연이 사회적 문제가 되었고, 정부는 1970년 습관성의약품관리법을 통해 대마 단속을 시작했다.

이렇게 대마관리법, 마약류관리법 등 법적 규제로 인해 금기시하던 대마가 최근 건강식품으로 알려지면서 ‘햄프시드’라는 이름으로 다시 주목을 받고 있다

햄프시드에는 법적 규제 대상인 대마초와 달리 도취 성분(THC) Tetrahydrocannabinol, 대마의 도취(환각) 효과를 일으키는 주요 성분이 거의 들어 있지 않다. 씨앗 껍질을 벗겨내 도취 성분(환각성분)을 제거했기 때문에 건강기능식품·화장품 등의 원료로 이용되기도 한다.

   
햄프시드.
미국과 캐나다에서는 햄프시드를 어린이 과자와 노인 간식에 첨가하는 등 다양하게 활용하고 있다. 미국 타임지는 햄프시드를 6대 슈퍼 곡물로 선정하기도 했다.

우리나라는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2015년 대마 씨앗과 대마 씨유(기름)에 대한 THC 허용 함량을 각각 1kg당 5mg 이하, 10mg 이하로 고시해 법적 기준을 마련했다. 2016년에는 껍질을 제거한 대마 씨앗을 안전식품으로 규정했다.

햄프시드에는 우리 몸에 좋은 식물성 단백질이 들어있다. 몸에서 생성되지 않는 필수아미노산을 비롯해 20종의 아미노산이 포함돼 있다. 또한, 호르몬 균형을 돕는 감마리놀렌산과 심혈관 기능 개선에 좋은 오메가3·6 지방산, 비타민A, B1, B2, B3, B6, D, E, 엽산ㆍ칼슘ㆍ철분 같은 무기영양소, 섬유질이 풍부하다.

한의학에서는 대마 씨앗을 ‘마인’(麻仁) 또는 ‘마자인’(麻子仁)이라 부르며 한약재로 처방한다. 본초강목과 동의보감에는 대마 씨앗으로 쑨 죽은 식욕을 올리고 피로를 풀어주며 생리불순과 장 기능 개선에 효과가 있다고 실려 있다.

불포화지방산이 많은 햄프시드는 산패(산화)가 잘 일어나므로 제조 시기가 오래되지 않은 제품을 구매해 밀폐 용기에 담아 햇빛이 비치지 않는 서늘한 곳에서 보관해야 한다. 개봉한 후에는 되도록 빠르게 소비하는 것이 좋다. 또한, 지나치게 많이 섭취하면 배탈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제품에 표기된 적정 일일 섭취량을 지켜야 안전하다.

농촌진흥청은 2000년대 초 섬유용으로 개발한 대마 ‘청삼’을 활용해 식품ㆍ의료 등 새로운 대마 산업 시장에 적합한 국산 품종 개발과 재배·생산 기술을 연구 중이다. ‘청삼’은 섬유 생산용 품종이지만, THC 함량이 0.34%로 낮아 식·의약품 산업용 대마 품종을 개발하는 육종 소재로써 활용성이 높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장재기 약용작물과장은 “대마의 순기능을 식품과 의약품 등 새로운 산업에 활용할 수 있도록 도취성분 생합성량을 낮춘 우수한 대마 품종을 개발하는 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조용석의 다른기사 보기  
ⓒ 급식뉴스(http://www.newsf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급식뉴스소개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기사제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버전
회사명 : 넥스트채널 | 전화 : 031-429-8590 | 등록번호 : 경기, 아51345 | 등록연월일 : 2009년 11월 19일 | 제호 : 급식뉴스
발행인 : 김경호 | 편집인 : 김경호 | 발행소 : 경기 안양시 만안구 장내로143 3층(안양동 674-269) | 발행연월일 : 2017년 7월 1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호
Copyright 2010 급식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f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