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7.13 월 11:12
> 뉴스 > 기획/인물 > 클로즈 업
     
더워지는 날씨…식중독 발생 각별 주의!
2020년 06월 12일 (금) 07:09:01 조용석 ggalba@hanmail.net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와 행정안전부(장관 진영)가 이른 무더위 등으로 식중독 발생 위험이 높아지고 있어 예방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경계령을 내렸다.

식약처에 따르면 식중독은 3월부터 증가하기 시작하여 여름철(6~8월)에 가장 많이 발생했다. 최근 10년간(2010~2019년 합계) 식중독은 총 3,101건 발생했으며, 이로 인해 6만 7,270명의 환자가 치료를 받았다.

특히, 6월은 여름의 시작으로 기온이 높아지고, 장마 전 후덥지근한 날씨 등으로 습도도 높아, 식중독균의 활동이 활발해지는 시기이지만, 한여름보다는 음식물 관리에 소홀하기 쉬워 식중독 위험이 높다.

   
 
6월에는 전체 식중독 발생 건수의 11%(327건), 환자 수의 12%(8,162명)가 발생했다.

또한 식중독을 일으키는 원인균별로는 세균성 식중독 상위 6개(건수 기준)가 전체 건수의 33%(1,011건), 환자수의 60%(4만 136명)를 차지하고 있다. ※ 식중독 원인균: 세균성 18종, 바이러스성 7종, 원충 5종 등

특히 이 중에서 병원성대장균은 가장 많은 식중독을 유발하는 원인균으로, 전체 건수의 12%(381건), 환자수의 29%(1만 9,196명)를 발생시키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여름철 식중독 예방은 안전수칙을 잘 지켜야

병원성대장균은 주로 설사와 복통을 일으키는데, 이러한 식중독을 예방하려면 식재료는 흐르는 물에 3회 이상 씻고, 조리기구는 열탕 소독 등을 철저히 하고, 용도별로 구분해서 사용해야 한다.

또 감염 연령은 어린이부터 노인까지 모든 연령이며, 오염된 용수로 세척, 생산자의 비위생적 처리, 다른 식품으로 인한 교차오염, 분변에 오염된 고기 등 오염경로를 철저하게 관리하도록 해야 한다.

   
 
모든 음식은 익혀서 먹고 지하수는 반드시 끓여 먹어야 하며, 이때 조리한 식품을 실온에 두지 말고, 한번 조리된 식품은 완전히 재가열한 후 섭취해야 한다.

날음식과 조리된 식품은 각각 다른 용기에 넣어 서로 섞이지 않도록 보관하여야 하고 특히, 육류와 어패류를 취급한 칼과 도마는 교차 오염이 발생하지 않도록 구분하여 사용해야 한다.

음식을 조리하기 전이나 식사 전, 화장실을 다녀온 후, 외출 후에는 반드시 손을 씻고 손에 상처가 났을 때는 직접 육류나 어패류를 만지지 않아야 하며 음식을 먹은 후 구역질이나 구토, 복통, 설사, 발열 등의 증상이 나타나면 식중독을 의심해 봐야 한다.

이의경 식약처장은 “많은 사람들의 음식을 조리하는 곳일수록 개인위생과 철저한 음식물 관리로 식중독을 예방하고, 가정에서도 흐르는 물에 30초 이상 손 씻기 등 개인위생 관리에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조용석의 다른기사 보기  
ⓒ 급식뉴스(http://www.newsf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급식뉴스소개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기사제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버전
회사명 : 넥스트채널 | 전화 : 031-429-8590 | 등록번호 : 경기, 아51345 | 등록연월일 : 2009년 11월 19일 | 제호 : 급식뉴스
발행인 : 김경호 | 편집인 : 김경호 | 발행소 : 경기 안양시 만안구 장내로143 3층(안양동 674-269) | 발행연월일 : 2017년 7월 1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호
Copyright 2010 급식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f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