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8.11 화 09:14
> 뉴스 > 오피니언
     
선생들 “점심 해줘라” 국민청원 ‘웃픈’ 현실
온라인 개학 출근 중ㆍ고 교사들, 학교급식 제공 요청
학부모 “불법인 줄 모르는 교사ㆍ교육당국 한심” 청원
2020년 04월 05일 (일) 11:59:40 김경호 ggalba@daum.net

“살다 살다 밥 해달라고 국민청원하는 건 처음 봅니다. 더구나 애들도 없는 학교에서 소위 엘리트집단이라는 교사들이 밥해 달라고 떼를 쓰다니... 얼마나 떼를 썼으면 학생 없는 급식실시가 불법인 걸 뻔히 알면서도 교육부와 교육청이 학교에서 알아서 하라고 했을까 싶습니다.”

온라인 개학에 따라 학교에 출근하는 교사들의 점심식사 문제를 둘러싼 공방이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라 눈길을 끌고 있다.

국민청원에는 지난 4일 학교급식과 관련 두 개의 청원내용이 잇따라 올라왔다.
하나는 일반교사들이 올린 ‘학교에서 교사를 위한 융통성 있는 급식이 제공될 수 있도록 해주세요.’란 제목의 청원이고, 다른 하나는 한 학부모의 ‘학생도 없는 학교! 교사를 위한 급식실시가 웬말입니까?’란 청원.

   
 
일반교사들의 청원 제목은 지난 3일 “온라인 개학 시점에 돌봄학생과 교직원을 대상으로 학교급식이 시행되어야 합니다”라고 단정적으로 주장하는 제목에서 “학교에서 교사를 위한 융통성 있는 급식이 제공될 수 있도록 해주세요.”라는 완곡해진 제목으로 바뀌었다.

두 청원의 요지를 쉽고 짤막하게 요약하면
초ㆍ중ㆍ고교 일반교사들의 “학교에 출근하는데 급식실에서 밥은 해줘야 한다”와
학교급식실의 “학생을 위한 급식이 아니면 불법(학교급식법)인데 말도 안된다”가 된다.

이들 청원을 본 여론은 학부모 청원내용에 공감, 동의하는 쪽으로 기울어 있는 듯한 분위기다. 학부모 청원 동의 숫자가 일반 교사들 것에 비해 훨씬 많아 큰 차이를 보이고 있기 때문.

교사들 청원은 “교사만을 위한 급식이 학교급식법 위반이면 법 규정을 바꿔 달라고.. (자기들이) 학교급식을 공짜로 먹는 것도 아닌데 왜 안 해주냐고... 온라인 개학 준비에 힘든데 밥 먹는 문제까지 만만치 않으니 행정지원해 달라고...”가 핵심.

   
 
학부모 청원은 이 같은 일반교사들의 청원 내용에 조목조목 반박하며 “지금 온나라가 사회적 거리두기에 총력을 쏟고 있는 마당에 자신들의 밥 한끼만 걱정하며 온갖 명분을 억지로 만들어 내려는 교사들의 발상이 어이없다”고 성토하고 있다.

그는 “교육청에서 교사만을 위한 급식은 안된다고 하니 이들이 제시한 대안이 더 기가 막힌다”면서 “원격수업이 어려운 학생들을 위해 학교컴퓨터실을 개방하고 이 학생들에게 무상급식을 해주면 교사만을 위한 급식이 아니니 괜찮지 않겠느냐는 것도 수긍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교육부, 교육청, 학교장 등은 서로 책임 떠넘기기 ‘눈살’

학부모 청원자는 “학교에 전화해보니 교사들이 원해서 다음주 교사들 급식준비를 한답니다. 교육청에 항의전화 해보니 학교장이 결정할 문제라고 하고, 교육부에 전화하니 각 지역교육청이 결정할 문제라고 한다”고 적고 있다.

그는 “매일 학교 출근해서 점심 먹는 것이 만만치 않으니 급식하게 해 달라는 교사들의 민원전화에 골치가 아프다면서 급식하면 안되는 것 아는데, 어쩔 수 없다고 각 학교에서 알아서 하게 했다는 답을 들었다”고 털어놓았다.

학부모는 일반교사들의 급식제공 요청 청원에 대해 주무 부처, 기관들은 모든 결정을 학교에 떠넘기고 있다며 그들의 무소신 행정업무 수행을 못마땅해 하고 있다.

그는 마지막으로 “점심 한끼 해결을 국가에 청원하는 교사 집단이 제정신인가? 개학 연기로 급식을 못먹는 소외계층학생들의 한끼를 위한 행정지원을 이렇게 일사불란하게 국가에 청원한 적 있냐?”고 교사들을 나무라는 어투로 청원을 끝맺었다.

코앞으로 다가온 교사들의 학교급식 문제, 교육 당국이 어떻게 해결방안을 마련할지 지켜볼 일이다.

     주요기사
불법 학교급식 추진에 거세지는 ‘반대론’
김경호의 다른기사 보기  
ⓒ 급식뉴스(http://www.newsf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급식뉴스소개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기사제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버전
회사명 : 넥스트채널 | 전화 : 031-429-8590 | 등록번호 : 경기, 아51345 | 등록연월일 : 2009년 11월 19일 | 제호 : 급식뉴스
발행인 : 김경호 | 편집인 : 김경호 | 발행소 : 경기 안양시 만안구 장내로143 3층(안양동 674-269) | 발행연월일 : 2017년 7월 1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호
Copyright 2010 급식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f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