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9.18 금 09:46
> 뉴스 > 뉴스
     
프랑스ㆍ미국 등 채식 학교급식 앞장서 실천
기후변화 위기 대응…이탈리아는 관련 교육 의무화
2020년 02월 03일 (월) 09:59:40 김경호 ggalba@daum.net

EBS가 <위기의 지구, 교육의 길을 묻다>란 제목의 기획보도를 통해 세계 각국의 기후환경 교육 강화 움직임과 학교에서의 채식 급식을 다뤄 눈길을 끌었다.

보도에 따르면 이탈리아를 시작으로 세계 여러 나라들이 기후환경 교육을 의무화하고 나섰다. 기후 변화의 원인과 영향, 그리고 어떻게 대응할지까지 체계적인 교육이 필요하다는 것.

이탈리아 정부는 세계 최초로, 학교 교육과정에 기후변화 교육을 의무화했다. 모든 공립학교에서는 오는 9월 시작되는 정규 학기부터, 일주일에 한 시간씩, 1년에 33시간 기후 변화 관련 수업을 하게 된다.

   
 
후환경 교육을 강화하는 나라들도 늘고 있다.
뉴질랜드는 올해부터 기후 변화 위기 과목을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캄보디아도 기후 변화가 자국에 미치는 영향과 온실 가스를 줄이는 데 필요한 기술 등을 지구과학 과목에 담았다. 필리핀은 '환경을 위한 졸업유산법'을 제정해 초등학교부터 대학교까지 모든 학생들이 학교를 졸업하기 전에 10그루의 나무를 심도록 했다.

정철 대구대 교수(한국환경교육학회장)은 "교육과정에 의한 부분을 조금 더 주목해서 우리가 학교 안으로 환경교육을 좀 활성화하는 부분으로 좀 가야 한다"고 말했다.

학교에서의 채식 급식도 늘고 있다.

   
 
프랑스는 모든 학교에 최소 일주일에 한 번은 채식 급식을 제공하도록 의무화했다. 미국 캘리포니아에서는 채식 기반 급식을 강화하는 법안을 만들었다.

뉴욕의 모든 공립학교는 지난 가을부터 '고기 없는 월요일'을 시작했다. 육식을 위한 가축 사육이 지구 온난화에 영향을 미치는 만큼, 채식 급식을 통해 기후 변화에 대응한다는 의미이다.

윤순진서울대 환경대학원 교수는 "(아마존은) 가축을 기르기 위한 콩과 옥수수 이런 걸 더 많이 길러내기 위해 일부러 불을 지르거든요. 이런 게 대기 중의 CO2 양을 늘리는 효과도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 2015년 파리기후협정 서명국들은 기후변화 교육 프로그램을 마련하기로 합의했으며 우리나라도 포함돼 있다.

김경호의 다른기사 보기  
ⓒ 급식뉴스(http://www.newsf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급식뉴스소개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기사제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버전
회사명 : 넥스트채널 | 전화 : 010-8674-8492 | 등록번호 : 경기, 아51345 | 등록연월일 : 2009년 11월 19일 | 제호 : 급식뉴스
발행인 : 김경호 | 편집인 : 김경호 | 발행소 : 경기 안양시 만안구 장내로143 3층(안양동 674-269) | 발행연월일 : 2009년 12월 24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호
Copyright 2010 급식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f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