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8.7 금 12:24
> 뉴스 > 상품
     
수분크림 ‘미샤 수퍼아쿠아 울트라 히알론’ 가성비 최고
보습력, 제품별 차이…종합적 품질 고려 선택 필요
한국소비자원 닥터자르트 등 10개 제품 시험 평가
2020년 01월 16일 (목) 11:47:43 김지혜 ggalba@hanmail.net

시판 중인 수분크림 중 ‘미샤 수퍼아쿠아 울트라 히알론 크림’의 보습력이 다른 제품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매우 우수’해 가격 대비 성능이 가장 좋은 것으로 평가됐다.

수분크림은 피부에 수분을 공급하기 위해 사용하는 대표적인 기초 화장품의 하나로 최근 피부건강과 미용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수분크림의 시장 규모도 커지고 있는 제품.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은 소비자에게 객관적인 상품 품질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소비자 설문조사를 통해 선호도가 높은 수분크림 10개 브랜드(10개 제품)를 대상으로 보습력, 사용감, 안전성 등을 시험·평가했다.

   
 
시험·평가 결과, 핵심 성능인 보습력과 사용감 측면에서 제품별로 차이가 있고, 10mL당 가격에서도 최대 7배 이상 차이가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금속·보존제 등 안전성과 내용량, 법정 표시사항 등은 모든 제품이 관련 기준에 적합했다.

수분크림을 바른 후 피부의 수분 함유량을 알아보는 보습력을 시험·평가한 결과, 수분크림을 바르고 30분이 지난 후의 보습력은 모든 제품이 `우수' 이상으로 평가됐으나, 4시간이 지난 후의 보습력은 제품 간 비교적 차이가 있었다.

수분크림을 바르고 30분이 지난 후의 보습력을 평가한 결과, 제품 모두 `우수(★★)' 이상으로 평가됐다. 수분크림을 바르고 4시간이 지난 후의 보습력은 5개 제품이 상대적으로 `매우 우수(★★★)'했고, 3개 제품은 상대적으로 `우수(★★)', 2개 제품은 `양호(★)'한 것으로 평가됐다.

   
 
사용감, 개인 기호에 맞는 제품 선택 필요

30∼40대 여성 50명을 대상으로 얼굴에 직접 바르며(바른 후) 평가한 결과, 수분크림을 바르거나 바른 후의 느낌인 사용감(수분감, 발림성, 유분감, 끈적임, 잔여감)은 제품 간 차이가 있어 개인의 선호에 따라 다양한 선택이 가능했다.

피부에 느껴지는 촉촉한 정도인 ‘수분감’과 피부에 저항 없이 고르게 발라지는 정도인 ‘`발림성’은 모든 제품이 보통(3점) 이상으로 평가됐다.

피부에 느껴지는 유분의 정도인 ‘유분감’, 얼굴과 손에 느껴지는 끈적이는 정도인 ‘끈적임’, 수분크림을 바른 후 피부에 남아있는 정도인 ‘잔여감’은 제품별로 차이가 있었다.

제품 10mL당 가격, 제품 간 최대 7.4배 차이

   
미샤 수퍼아쿠아 울트라 히알론.
제품 10mL 당 가격은 1,467원∼1만 800원으로 제품 간 최대 7.4배 차이가 있어, 제품 선택 시 보습력과 사용감 외에 가격도 고려할 필요가 있다.

‘이니스프리(아티초크 레이어링 인텐스 크림)' 제품은 가격이 가장 저렴(1,467원/10mL)했지만 30분 후 보습력은 우수(★★), 4시간 후 보습력은 양호(★) 수준으로 평가됐고, ’비오템(아쿠아수르스 수분 크림)‘ 제품은 30분 후 및 4시간 후 보습력이 모두 상대적으로 매우 우수(★★★)했으나 가격은 가장 비쌌다(10,800원/10mL).

한편, 수분크림의 핵심 성능인 보습력 측면에서 볼 때 ‘미샤(수퍼아쿠아 울트라 히알론 크림)’ 제품은 30분 후 및 4시간 후 보습력이 모두 상대적으로 매우 우수(★★★)해 가격(4,000원/10mL, 두 번째로 저렴) 대비 성능이 우수한 것으로 평가됐다.

중금속(크롬 등 7종), 보존제(벤질알코올 등 15종), 수소이온농도(pH)를 시험한 결과, 제품 모두 안전기준에 적합했다.

내용량(표시 용량 대비 실제 용량), 착향제(향료), 법정 표시사항 등은 제품 모두 관련 기준에 적합했다.

‘수분크림’에 관한 가격·품질 비교정보는 ‘행복드림(www.consumer.go.kr)’ 내 ‘비교공감’란을 통해 소비자에게 제공될 예정이다.

김지혜의 다른기사 보기  
ⓒ 급식뉴스(http://www.newsf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급식뉴스소개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기사제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버전
회사명 : 넥스트채널 | 전화 : 031-429-8590 | 등록번호 : 경기, 아51345 | 등록연월일 : 2009년 11월 19일 | 제호 : 급식뉴스
발행인 : 김경호 | 편집인 : 김경호 | 발행소 : 경기 안양시 만안구 장내로143 3층(안양동 674-269) | 발행연월일 : 2017년 7월 1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호
Copyright 2010 급식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f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