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8.5 수 19:37
> 뉴스 > 상품
     
딸기, 선물용ㆍ가공용 등 소비자 맞춤형으로 공급 추진
2019년 12월 24일 (화) 10:58:54 조용석 ggalba@hanmail.net

딸기 제철이 봄에서 겨울로 앞당겨진 가운데 소비자들은 다양한 수요에 맞춰 딸기 품종을 고를 수 있게 될 것으로 보인다.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지난 23일 전북 완주군 국립원예특작과학원 딸기 온실에서 딸기 신품종 수확 행사를 가졌다. 과학원 연구원들은 이날 ‘아리향’ 과 ‘미소향’ ‘대왕’ 등의 새 품종을 수확했다.

농진청은 이와 관련 선물용ㆍ가공용 등 다양한 수요에 맞춘 품종을 소개하며, 농가와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새 품종 개발에 속도를 내겠다고 밝혔다.

‘아리향’은 기존 재배 품종보다 크기가 50% 이상 크고, 28%가량 단단해 선물용으로 알맞다. 맛 또한, 단맛(당도 10.4°Bx), 신맛(산도0.61%)이 적당해 다른 품종과 차별화된다. 국내 소비뿐 아니라 큰 딸기의 특성을 살려 낱개 포장 형태로 베트남 수출을 준비 중이다.

   
 
‘미소향’은 과일 색이 붉고 단단해 유제품 가공용으로 알맞으며 ‘대왕’ 품종은 당도(11.1°Bx)가 높고, 겉모양이 우수해 수출용으로 적당하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허윤찬 채소과장은 “앞으로 딸기 품종의 고급화와 다양화로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히고, 농업인의 소득 향상에 보탬이 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시설원예 기술 발달과 일찍 수확할 수 있는 품종 개발로 딸기 제철은 봄에서 겨울로 앞당겨졌다. 현재 국산 품종 보급률은 95.5%에 이른다.
 

조용석의 다른기사 보기  
ⓒ 급식뉴스(http://www.newsf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급식뉴스소개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기사제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버전
회사명 : 넥스트채널 | 전화 : 031-429-8590 | 등록번호 : 경기, 아51345 | 등록연월일 : 2009년 11월 19일 | 제호 : 급식뉴스
발행인 : 김경호 | 편집인 : 김경호 | 발행소 : 경기 안양시 만안구 장내로143 3층(안양동 674-269) | 발행연월일 : 2017년 7월 1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호
Copyright 2010 급식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f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