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2.5 목 12:50
> 뉴스 > 상품
     
주방의 기본식품 계란, 잠을 잘 오게 하는 효과도…
호주 유명 영양사 “계란 풍부 함유 멜라토닌 숙면 유도”
2019년 11월 29일 (금) 10:33:10 김지혜 ggalba@hanmail.net

밤에 잠이 잘 오지 않아서 고민하는 사람들에게 계란이 ‘특효약’이 될 수 있다는 해외기사가 나와 관심을 모았다.

호주 제 1의 뉴스 사이트인 news.com.au는 지난 10월26일자 기사(50센트짜리 주방의 기본 식품이 숙면을 돕는 것으로 증명)에서 계란의 숙면 효과를 집중 조명했다.

기사에서 호주의 유명 영양사인 샤론 나톨리(Sharon Natoli)는 “계란은 견과류와 함께 최고의 멜라토닌 공급 식품”이며 “멜라토닌은 잠이 들도록 돕는 숙면 물질”이라고 설명했다.

   
숙면용 계란 섭취의 적기는 잠자리에 들어가기 약 2시간 전이 좋다고 한다.
나톨리 영양사는 “비타민Bㆍ엽산ㆍ비타민D 등 비타민과 마그네슘ㆍ철분ㆍ셀레늄ㆍ아연 등 미네랄의 섭취가 부족해도 수면 시간이 짧아진다”며 “이 모든 비타민과 미네랄이 풍부한 식품이 바로 계란”이라고 덧붙였다. 하루에 계란을 두 개 먹으면 엽산 요구량의 49%, 비타민 B12 요구량의 40%, 셀레늄 요구량의 59%를 보충할 수 있다는 것.

나톨리 영양사는 숙면용 계란 섭취의 적기는 잠자리에 들어가기 약 2시간 전이라고 했다. 특히 삶은 계란의 숙면 효과가 가장 높을 것으로 평가했다. “푸짐한 저녁식사의 일부로 계란을 섭취하기보다 잠들기 전에 가벼운 간식(snack)으로 계란을 먹는 것이 계란의 숙면효과를 극대화하는 방법”이라고 나톨리 영양사는 기사에서 전했다.

잠을 잘 자려면 계란 먹을 때 패스트리 등 포화지방이 많은 식품, 케이크 등 설탕이 많은 식품과 잠들기 전 과식은 피해야 한다.

아침식사 메뉴에 오믈렛 등 계란 메뉴를 포함시켜도 낮에 졸림이 밀려오는 것은 아니라고 했다. 계란의 숙면 효과는 불면증 등 숙면에 문제가 있는 사람에게 나타나며, 주간 졸림을 유발하진 않는다는 것이다.

계란은 멜라토닌 함량이 가장 높은 식품 중 하나이므로 혈중 멜라토닌 농도가 유난히 낮은 사람에게 계란의 숙면 효과가 잘 발휘된다.
 

김지혜의 다른기사 보기  
ⓒ 급식뉴스(http://www.newsf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급식뉴스소개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기사제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버전
회사명 : 넥스트채널 | 전화 : 031-429-8590 | 등록번호 : 경기, 아51345 | 등록연월일 : 2009년 11월 19일 | 제호 : 급식뉴스
발행인 : 김경호 | 편집인 : 김경호 | 발행소 : 경기 안양시 만안구 장내로143 3층(안양동 674-269) | 발행연월일 : 2017년 7월 1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호
Copyright 2010 급식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f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