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8.7 금 12:24
> 뉴스 > 오피니언
     
군 장병, ‘첫눈 올 때 생각나는 것’ 2위 겨울간식
국방일보 설문…1위는 ‘사랑하는 가족과 여자친구’ 꼽아
2019년 11월 27일 (수) 10:37:53 김경호 ggalba@daum.net

국방홍보원(원장 이붕우)이 발행하는 국방일보는 겨울을 맞아 ‘첫 눈이 올 때 가장 먼저 생각나는 것은?’을 주제로 ‘장병 별별랭킹’ 11월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지난 10월 22일(화)부터 11월 10일(일)까지 국방망으로 진행한 이번 설문에는 총 482명의 장병이 참가해 ‘첫눈’에 얽힌 경험담과 감성을 전했다.

설문 결과, 1위는 ‘사랑하는 가족과 여자친구’라고 응답했다. 전체 설문 참가자 가운데 13.7%인 66명이 자신을 믿고 기다리는 가족과 여자 친구의 모습이 첫 눈과 함께 떠오른다는 의견을 주었다.

육군수도방위사령부 유환민 일병은 “첫 눈이 내리면 어린아이처럼 좋기도 하지만, 가족과 여자 친구가 다치지 않고 이 겨울을 잘 보냈으면 좋겠다”며 사랑하는 사람들을 먼저 생각하고 걱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2위는 붕어빵, 어묵, 호빵, 군고구마, 귤 등 추워야 제 맛인 ‘겨울 간식들’(61명, 12.7%)이 차지했다. 공군16전투비행단 유영상 상병은 ”길거리에서 파는 김이 모락모락 나는 붕어빵과 어묵 국물 한잔이면 속이 따뜻하고 든든해져 좋았던 기억이 난다“며 첫 눈을 더욱 강렬하게 각인 시키는 겨울 간식들을 떠올렸다.

강력한 예상 1위 후보였던 ‘제설과 동계작전’(59명, 12.2%)은 3위에 올랐다. 특이한 점은 계급, 제설작전 경험, 부대 위치에 따라 ‘첫 눈’을 바라보는 인식이 천차만별이라는 점이다.

이미 군에서 폭설을 경험한 장병은 ‘눈=치워야 하는 쓰레기’로, 눈이 귀한 지역 장병은 ‘기다려지는 존재’로 묘사하는 경우가 많았다. 또 제설과 관련된 따뜻한 추억을 댓글로 남긴 장병도 많았다.

국군지휘통신사령부 박상준 싱병은 “이병 시절 첫 대민제설작전을 나섰을 때 지역 주민 분께서 내어 주신 유자차 한 잔의 따뜻함이 떠오른다”고 지난 겨울을 기억했다.

장병들은 ‘첫 눈’이라는 존재가 선사하는 과거로 떠나는 타임머신이라도 탄 듯, 어린 시절 추억과 연애담을 풀어 놓기도 했다.

눈밭을 뛰어다녀도 추운 줄 몰랐던 ‘어린 시절의 추억’(56명, 11.6%)이 4위, 이제는 헤어진 ‘전 여자친구’(32명, 6.65)가 5위, 아련한 기억으로 남은 ‘짝사랑했던 그녀’(29명, 6.0%)가 6위를 차지했다.

이어 ‘학창시절 친구들’과 ‘혹한기 훈련’(각 22명, 각 4.6%)이 공동 7위를, ‘신병(훈련병) 시절’(20명, 4.1%)이 9위, ‘크리스마스와 눈사람’ ‘따뜻한 차 한 잔의 여유’(각 15명, 3.1%)가 공동 10위를 했다.

이밖에도 기타 의견으로 가수 박효신이 부른 ‘눈의 꽃’, 겨울을 배경으로 한 드라마 ‘도깨비’, 눈처럼 하얀 애완견, 눈 밟는 소리 등이 있었다.

국방일보는 지난 2016년 1월 국군 장병과의 소통 강화를 위해 온라인 설문조사 ‘장병 별별랭킹’ 코너를 신설하고 매월 장병들의 생각과 이야기를 신문 지면과 온라인 국방일보,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소개하고 있다.
 

김경호의 다른기사 보기  
ⓒ 급식뉴스(http://www.newsf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급식뉴스소개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기사제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버전
회사명 : 넥스트채널 | 전화 : 031-429-8590 | 등록번호 : 경기, 아51345 | 등록연월일 : 2009년 11월 19일 | 제호 : 급식뉴스
발행인 : 김경호 | 편집인 : 김경호 | 발행소 : 경기 안양시 만안구 장내로143 3층(안양동 674-269) | 발행연월일 : 2017년 7월 1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호
Copyright 2010 급식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f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