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8.23 금 12:02
> 뉴스 > 상품
     
두부 한모에 콩이 몇개가 사용될까?
2019년 04월 26일 (금) 09:49:57 김경호 ggalba@daum.net

두부 한모에는 콩이 몇개나 사용될까?
두유 한팩은 또 얼마나 많은 콩이 쓰이는지...

일부 소비자들이 가질 법한 궁금증.

식품기업 풀무원이 운영하는 네이버 블로그 ‘아주 사적인 이야기’(https://blog.pulmuone.com/)는 최근 눈에 띄는 문답 형식의 글을 하나 올렸다.

사소한 것일 수도 있고, 어찌 보면 재미있고 작은 식품과학일 수도 있는 내용이어서 소개한다.

Q) 두부를 좋아하는 학생입니다.
두부찌개, 두부조림, 두부부침 등 하루라도 밥상에 두부가 빠지는 날이 없는데요. 매일 두부를 먹다보니 문득 궁금한 점이 생기더라고요. 두부가 콩으로 만드는 대표적인 식품이잖아요. 그러면 두부 한 모에는 콩이 얼마나 들어가나요?

   
 
또 콩으로 만드는 두유와 비교해 볼 때, 두유 한 팩과 두부 한모 중 어느 쪽이 콩이 더 많이 들어가나요? 이왕이면 콩알의 정확한 개수로 알려주세요. - 서초동 두부귀신

A) 안녕하세요? 풀무원 두부 담당자입니다.
스마트폰이 보급되기 전 남아도는 시간을 주체하지 못하는 이들이 즐기던 놀이가 있었습니다. 일명 ‘백수놀이’라고 불리던 ‘개수 세기 놀이’죠.
잉여력 넘치는 네티즌들의 헌신으로
죠리퐁 한봉의 개수는 1647개,
콘택600 과립의 개수는 734개,
캡슐요구르트의 캡슐수는 142개로 밝혀졌는데요,

하지만 아직까지 두부 한모에 콩이 몇알 들어가는지는 밝혀진 바가 없습니다.
그 누구도 세 본 적이 없는 두부 속 콩의 개수를 고객님의 요청으로 한번 세 보겠습니다.

우선 일반적으로 콩 1kg으로 두부 3kg을 만들 수 있습니다. 두부 한모의 중량은 제품마다 조금씩 다르지만 300g이 보통입니다. 두부 한모에 대략 100g의 콩이 사용되는 셈이죠.

자, 이제 100g의 콩이 몇알인지만 세 보면 되는데요, 일일이 세지 않고도 쉽게 알아내는 방법이 있습니다. 바로 콩의 ‘백립중’을 이용하는 거죠. '백립중(百粒重)’이란 말 그대로 낟알 백개의 중량을 말하는데요, 작물과 품종마다 조금씩 다릅니다.

   
백립중으로 콩과 두부의 무게를 재보고 있다.
풀무원 두부에 사용된 국산 콩의 백립중은 평균 29.6g인데요.
전체 콩의 중량(100g)을 백립중 수치로 나누어 보면 콩이 몇알인지 알 수 있겠죠?
계산해 보면 국산콩 두부는 한모에 콩이 평균 338알 들어간다는 결과가 나옵니다.

어떤가요? 생각보다 훨씬 많은 콩이 들어가죠? 우리가 콩 섭취를 위해 콩밥을 먹는다면
많아야 스무 알 정도겠지만요, 두부 한모를 먹으면 무려 콩 303~380알의 영양분을 섭취하게 되는 겁니다.

그러면 두유 한팩에는 얼마나 많은 콩이 들어갈까요?
한 두유업체에 따르면 190ml짜리 두유 한 팩에 최대 300알 정도가 들어간다고 합니다.

두유와 두부의 제형과 중량이 다르고 사용되는 콩의 품종도 달라서 단순 비교하긴 어렵지만요, 두유 한팩보다 두부 한모에 더 많은 콩이 들어가는 셈입니다.

결론적으로 두부는 콩의 영양을 효과적으로, 그리고 건강하게 섭취하는 방법입니다.

 


김경호의 다른기사 보기  
ⓒ 급식뉴스(http://www.newsf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급식뉴스소개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기사제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버전
회사명 : 넥스트채널 | 전화 : 031-429-8590 | 등록번호 : 경기, 아51345 | 등록연월일 : 2009년 11월 19일 | 제호 : 급식뉴스
발행인 : 김경호 | 편집인 : 김경호 | 발행소 : 경기 안양시 만안구 장내로143 3층(안양동 674-269) | 발행연월일 : 2017년 7월 1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호
Copyright 2010 급식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f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