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9.21 월 11:06
> 뉴스 > 상품
     
잘 몰랐던 ‘느티만가닥버섯’…단체급식 메뉴 2종
육질 단단 쫄깃ㆍ으깨짐 적어 다양한 요리에 활용
2019년 04월 18일 (목) 11:31:22 조용석 ggalba@hanmail.net

   
 느티만가닥버섯 갈색(왼쪽)과 흰색.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느타리(애느타리), 팽이와 생김새가 비슷하지만 아직 소비자에게 잘 알려지지 않은 '느티만가닥버섯'의 장점을 소개하고 소비 활성화에 나섰다.

느티만가닥버섯은 만가닥버섯과에 속하는 식용버섯으로 갈색과 흰색(백색)이 있으며, 다양하게 불리지만 정확히는 '느티만가닥버섯'으로 불러야 한다.

일반적으로 버섯 재배기간은 60일 정도지만 느티만가닥버섯은 100일 가량이어서 '백일송이'라고도 부른다. 만가닥버섯은 '느티만가닥버섯' 외에도 이름은 비슷하지만 전혀 다른 버섯인 '땅지만가닥버섯', '잿빛만가닥버섯', '연기색만가닥버섯' 등 여러 종류로 나뉜다.

   
 
느티만가닥버섯 중 갓 부위는 식감이 오독오독하고, 줄기는 쫄깃쫄깃하다.
또한, 다른 버섯보다 육질이 치밀하고 단단해 으깨질 걱정 없이 요리에 활용할 수 있다. 가끔 버섯에서 쓴맛이 느껴질 때는 한번 삶은 뒤 볶거나, 다른 버섯보다 오래 볶아주면 된다.

저장성도 뛰어나 냉장실에서는 한 달가량 보관할 수 있다. 2017년 기준 유럽과 캐나다, 미국 등에 307만 달러, 959톤을 수출했다.

   
 
국내에서도 대량 생산체계가 구축돼 전통시장이나 대형마트 등에서 쉽게 구입할 수 있다.

농촌진흥청은 지난해 자체 개발한 느티만가닥버섯 '해미' 품종의 유전체 정보를 해독해 항암 활성과 항바이러스 관련 유전정보를 밝혔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버섯과 공원식 과장은 "느티만가닥버섯은 국내에서는 잘 알려져 있지 않지만 일본에서는 느타리를 대체한 버섯으로 인기가 많다"고 전했다. 또 "일반적으로 알려져 있는 버섯뿐 아니라 인지도 낮은 버섯의 장점을 꾸준히 알려 버섯시장에 활력을 불어넣겠다"고 말했다.

 

조용석의 다른기사 보기  
ⓒ 급식뉴스(http://www.newsf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급식뉴스소개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기사제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버전
회사명 : 넥스트채널 | 전화 : 010-8674-8492 | 등록번호 : 경기, 아51345 | 등록연월일 : 2009년 11월 19일 | 제호 : 급식뉴스
발행인 : 김경호 | 편집인 : 김경호 | 발행소 : 경기 안양시 만안구 장내로143 3층(안양동 674-269) | 발행연월일 : 2009년 12월 24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호
Copyright 2010 급식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f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