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8.23 금 12:02
> 뉴스 > 상품
     
외식업계, ‘반전 레시피’ 신메뉴로 소비자 유혹
2019년 04월 09일 (화) 10:58:14 김지혜 ggalba@hanmail.net

외식업계가 익숙한 식재료를 활용한 ‘반전 레시피’로 메뉴 차별화 경쟁을 벌이고 소비자의 발길을 이끌고 있다. 튀겨 먹는 등갈비, 구운 과일 바비큐, 색다른 아이스크림 등 비교적 친숙한 메뉴에 이전과 다른 이색적인 조리법을 가미해 소비자에게 참신한 입맛을 선사하고 있는 것.

피에프창 ‘벚꽃립’ – 튀겨서 먹는 등갈비

   
 
글로벌 아시안 비스트로 ‘피에프창(P.F. Chang’s)’은 최근 출시한 봄 시즌 한정 메뉴 ‘벚꽃립’을 출시했다. 피에프창의 ‘벚꽃립’은 특제 간장소스에 24시간 이상 재운 등갈비를 1차로 쪄낸 후, 그 위에 찹쌀 반죽을 입혀 빵가루, 마늘칩과 함께 튀겨낸 요리다.

피에프창은 보통 찜이나 바비큐 용으로 익숙한 식재료인 등갈비를 튀기는 방식으로 조리함으로써 소비자들로 하여금 한층 새로운 맛과 식감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여기에 누룽지 튀김을 토핑으로 곁들여 고소함과 바삭함을 한층 살렸으며, 전체적으로 벚꽃이 만개한 듯한 화사한 비주얼을 강조했다.

최고 품질의 미국산 스페어 립을 사용해 부드러운 육질을 자랑하는 피에프창의 ‘벚꽃립’은 오직 4월 한달 동안만 매장 별 당일 한정된 수량으로 만나볼 수 있다.

빕스 ‘애플&피치 바비큐’ – 과일 바비큐

   
 
빕스는 4월을 맞아 ‘봄날의 제주를 담다, 바비큐 아일랜드’라는 콘셉트로 BBQ 메뉴 9종과 제주를 대표하는 한라봉을 활용한 디저트 메뉴를 내놨다. 9종의 바비큐 중 눈에 띄는 메뉴는 과일을 따뜻하게 구운 ‘과일 바비큐’ 메뉴다.

달콤한 한라봉을 통으로 구워낸 ‘한라봉 바비큐’와 사과와 복숭아를 구운 ‘애플&피치 바비큐’는 열을 가하면 더욱 당도가 높아지는 과일의 특성을 살려 달콤한 풍미를 한층 강조한 메뉴다.

빕스의 구운 과일 메뉴는 육류, 해물로 구성된 다른 바비큐 메뉴를 즐기다가 입가심용으로 곁들이기에 안성맞춤이라는 평이다.

본죽&비빔밥 카페 – 트러플 오일을 넣은 죽

   
 
본죽&비빔밥 카페는 최근 ‘본죽 시그니처’ 라인의 세 번째 메뉴로 ‘트러플 전복죽’을 출시했다. 트러플 전복죽은 신선한 완도산 전복으로 만든 죽에 세계 3대 진미로 꼽히는 트러플 오일을 넣어 마무리한 것이 특징이다.

한국 전통 음식과 양식에서 주로 쓰이는 식재료의 만남이라 다소 생소해 보이는 조합이지만, 죽에 트러플 오일을 살짝 첨가함으로써 한층 업그레이드된 재료의 풍미를 즐길 수 있다.

배스킨라빈스 – 아보카도 맛 아이스크림

   
 
배스킨라빈스는 4월 이달의 맛으로 만화 스폰지밥의 인기 캐릭터 뚱이를 모티브로 한 ‘스트로베리 아보카도’를 선보였다.

‘스트로베리 아보카도’는 최근 식음료 업계에서 건강한 식재료로 각광받는 아보카도를 활용해 만든 이색 아이스크림 메뉴로, 부드러운 아보카도 아이스크림에 상큼함을 더하는 스트로베리 아이스크림과 딸기 과육이 조화를 이룬다.

업계 관계자는 “이색 식재료를 사용하거나, 업종 간 경계를 허무는 콜라보레이션을 진행하는 등 소비자들에게 새로운 메뉴를 제공하고자 하는 업계의 노력은 계속되어 왔다”며, “이제는 식재료를 넘어 조리법 자체에 반전 요소를 주는 것이 메뉴 차별화의 주요 전략 중 하나”라고 전했다.
 

김지혜의 다른기사 보기  
ⓒ 급식뉴스(http://www.newsf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급식뉴스소개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기사제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버전
회사명 : 넥스트채널 | 전화 : 031-429-8590 | 등록번호 : 경기, 아51345 | 등록연월일 : 2009년 11월 19일 | 제호 : 급식뉴스
발행인 : 김경호 | 편집인 : 김경호 | 발행소 : 경기 안양시 만안구 장내로143 3층(안양동 674-269) | 발행연월일 : 2017년 7월 1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호
Copyright 2010 급식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f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