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2.22 금 12:26
> 뉴스 > 상품
     
설 차례상 전통시장에서 준비 25만 4천원
“채소류 설 5일전, 과일은 설 6∼7일전 구입 바람직”
aT, 28개 품목 차림비용 2차 조사ㆍ구입적기 발표
2019년 01월 25일 (금) 10:53:54 김경호 ggalba@daum.net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이병호)는 2월 5일(화) 설 명절을 약 2주 앞두고 설 차례상 차림비용 2차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2차 조사는 1월 23일(수) 1차 조사와 동일한 전국 19개 지역의 27개 대형유통업체와 18개 전통시장을 대상으로 28개 제수품의 소비자 가격을 조사한 결과이다. 2주차 설 차례상 차림비용은 전통시장 25만 4,215원, 대형유통업체 34만 9,941원으로 전주 대비 각각 0.1%, 0.9% 상승하여 보합 수준을 보였다.

   
 
부류별로 축산물 및 수산물은 여전히 안정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월동채소(무·배추)와 시금치는 출하량이 충분하여 가격 약세가 지속되었다. 반면 지난해 작황이 부진하였던 과일류(사과·배)는 선물 수요가 집중되어 제수용 큰 과일을 중심으로 가격이 소폭 상승하였다.

한편 aT는 지난 10년(2009∼2018) 동안 조사한 설 성수품 가격을 분석하여 부류별 구매적기를 발표했다.

채소류(배추ㆍ무 등)는 물량이 충분하고 비교적 오래 보관할 수 있는 특성을 감안하여 설 5일 전 즈음에, 과일(사과ㆍ배)은 선물세트 등의 수요가 감소하여 가격이 소폭 하락하는 시점인 설 6∼7일 전에 구입하는 것이 보다 저렴할 것으로 보았다.

또한 축산물(소고기·돼지고기) 및 수산물(명태)은 정부의 수급안정 대책에 따라 평시 대비 공급량이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제수용 수요가 집중되는 시기(설 3∼5일 전)를 피하면 보다 알뜰하게 구매할 수 있을 것이다.

   
 
현재 정부는 설을 맞아 수급안정 대책기간(1.21.∼2.1., 설 전 2주간) 동안 배추, 무, 사과, 배, 소고기, 돼지고기, 닭고기, 계란, 밤과 대추 등 주요 10대 성수품 공급량을 평시 대비 평균 1.4배 확대하고 있다.

올해 대과(大果) 생산량이 감소한 과일(사과·배)의 선물세트 구매 부담을 경감하기 위해 중소과(中小果)로 구성된 알뜰선물세트를 지난해보다 40% 확대하여 7만 세트 가량 시중에 공급하고 있다.

aT 이기우 수급이사는 “정부의 이번 설 수급안정 대책 추진으로 명절 전 물가가 안정세를 보이고 있는 만큼 소비자들도 명절을 맞아 우리 농축산물을 많이 애용해주시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aT는 농산물유통정보(www.kamis.or.kr)를 통해 지난 설 성수품 1차 조사결과를 포함한 설 성수품 가격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직거래장터, 특판장 등 오프라인 장터의 연락처, 위치 등 정보는 싱싱장터의 홈페이지(www.esingsing.com)와 앱을 통해서 확인 가능하다.

 

김경호의 다른기사 보기  
ⓒ 급식뉴스(http://www.newsf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급식뉴스소개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기사제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버전
회사명 : 넥스트채널 | 전화 : 031-429-8590 | 등록번호 : 경기, 아51345 | 등록연월일 : 2009년 11월 19일 | 제호 : 급식뉴스
발행인 : 김경호 | 편집인 : 김경호 | 발행소 : 경기 안양시 만안구 장내로143 3층(안양동 674-269) | 발행연월일 : 2017년 7월 1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호
Copyright 2010 급식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f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