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6.25 화 12:35
> 뉴스 > 상품
     
외식ㆍ가정간편식 열풍…소스류 다양화ㆍ생산 급증
2018년 12월 26일 (수) 08:26:43 조용석 ggalba@hanmail.net

외식과 가정간편식 열풍이 불면서 소스류 생산량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발간한 '소스류 시장에 대한 2018 가공식품 세분 시장 현황 보고서'에 따르면 소스류 생산액은 지난해 2조4,965억원에 달했다. 2조1,356억원이었던 2013년과 비교하면 16.9% 증가한 규모다.

품목별로는 소스가 63.0%로 가장 비중이 컸고 복합조미식품 31.9%, 마요네즈 3.2%, 토마토케첩 1.9% 등의 분포를 보였다.

이 가운데 소스 생산액은 2013년보다 34.2% 증가했을 뿐 아니라, 소스류 중에서의 비중도 54.9%에서 63.0%로 8.1%포인트 증가했다. 가정간편식 시장이 확대돼 그 구성품인 소스 생산이 증가하고, 외식업 프랜차이즈 가맹점 수가 늘어나 소스 생산량이 늘어난 것으로 분석됐다.

   
연도별 식품 및 식품첨가물 생산실적
반면, 전통적으로 소비가 많던 토마토케첩과 마요네즈 생산액은 2013년보다 각각 32.6%, 52.1%나 감소했다. 또 다양한 식문화를 경험한 소비자의 요구 수준이 높아지고 입맛도 변화하면서 서양식소스는 고급화되는 경향을 보였다.

한편, 우리나라의 소스류 수출액은 지난해 1억2,168만 달러로 2013년보다 31.4% 증가했다. 수입액은 지난해 1억6,060만 달러로 같은 기간 24.1% 늘어났다.

수출액을 기준으로 한 소스류 주요 수출국은 중국(17.8%)을 비롯해 미국(16.7%), 러시아(16.6%), 일본(14.7%) 등이었다. 중국과 미국, 일본으로는 불고기 소스 등 고기 양념 소스, 볶음, 찌개양념 소스 등이 주로 팔렸다. 주요 수입국은 중국(42.8%), 일본(13.6%), 미국(13.6%) 등이었다. 중국 굴 소스, 일본 쯔유, 미국 바비큐와 스테이크 소스 등이 주로 수입됐다.

소스류 생산이나 수출입 현황 등에 대한 정보는 식품산업통계정보시스템(www.atfis.or.kr)에서 볼 수 있다.

 

조용석의 다른기사 보기  
ⓒ 급식뉴스(http://www.newsf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급식뉴스소개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기사제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버전
회사명 : 넥스트채널 | 전화 : 031-429-8590 | 등록번호 : 경기, 아51345 | 등록연월일 : 2009년 11월 19일 | 제호 : 급식뉴스
발행인 : 김경호 | 편집인 : 김경호 | 발행소 : 경기 안양시 만안구 장내로143 3층(안양동 674-269) | 발행연월일 : 2017년 7월 1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호
Copyright 2010 급식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f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