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8.23 금 12:02
> 뉴스 > 위생/안전/건강
     
‘비만의 대물림’ 엄마 영향이 아빠보다 더 커
한양사이버대 윤난희 교수, 어린이 1,064명 분석 결과
2018년 09월 20일 (목) 10:18:44 김지혜 ggalba@hanmail.net

부모 모두가 비만이면 자녀의 비만율은 20%에 달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부모 중 어머니가 비만일 때 자녀가 비만이 될 가능성이 약간 더 높았다.

20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한양사이버대학 보건행정학과 윤난희 교수가 2013∼2015년 국민건강영양조사 원자료를 이용해 3∼13세 어린이 1,064명을 대상으로 비만율 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이 연구결과(아동의 비만과 부모의 영향요인)는 대한보건협회가 발간하는 학술지 ‘대한보건연구’ 최근호에 소개됐다.

이 연구에서 부모 중 어머니가 비만인 경우 자녀의 비만율은 7.3%로, 아버지가 비만인 경우(6.6%)보다 높았다. 부모 모두가 비만이 아닌 경우 자녀의 비만율은 2.1%에 그쳤다.

   
 
윤 교수는 ‘소아 . 청소년 성장도표’의 연령별 체질량지수 기준 95백분위수 이상이거나 체질량지수(BMI)가 25 이상인 아이를 비만으로 간주했다. 부모는 BMI가 25 이상이면 비만으로 봤다.

초등학교 입학 전의 아동에 비해 초등학교 입학 후(학령기) 아동에서 비만이 더 많았다. 초등학교에 다니는 아동의 경우 아버지가 비만이면 비만이 아닌 아버지를 둔 아이보다 비만 가능성이 2.7배 높았다.

어머니가 비만이어도 비만이 아닌 어머니를 둔 아이보다 비만 가능성이 3.3배였다. 초등학교 입학 전 아동에겐 부모의 비만 여부가 미치는 영향이 더 컸다. 아버지가 비만이면 비만 가능성이 7.1배, 어머니가 비만이면 3.6배였다.

윤 교수는 논문에서 ”(부모의 비만이 자녀에게 대물림하는 것은) 부모 모두에게서 유전적 측면의 비만 영향을 받아 나타나는 결과일 수도 있고, 가정 내에서 건강하지 않은 생활습관과 환경에 더 많이 노출되기 때문일 수 있다”고 풀이했다.

아동의 비만 예방 프로그램을 짤 때 부모의 참여를 적극 유도해 가정의 건강 생활습관과 환경 개선에 더 주의를 기울이도록 해야 한다는 것이다.

한편 대부분의 연구에서 아동의 연령이 높을수록 부모의 비만과의 연관성이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에서도 부모의 비만이 학령기 아동보다 학교에 들어가기 전 아동에게 더 큰 영향을 미쳤다. ​

 

김지혜의 다른기사 보기  
ⓒ 급식뉴스(http://www.newsf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급식뉴스소개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기사제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버전
회사명 : 넥스트채널 | 전화 : 031-429-8590 | 등록번호 : 경기, 아51345 | 등록연월일 : 2009년 11월 19일 | 제호 : 급식뉴스
발행인 : 김경호 | 편집인 : 김경호 | 발행소 : 경기 안양시 만안구 장내로143 3층(안양동 674-269) | 발행연월일 : 2017년 7월 1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호
Copyright 2010 급식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f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