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21 월 12:10
> 뉴스 > 오피니언
     
외국인들이 꼽은 최고 추석 음식은 ‘불고기’
CJ제일제당, 비비고 글로벌 서포터즈 등 설문조사
2018년 09월 18일 (화) 08:21:38 김경호 ggalba@daum.net

CJ제일제당 비비고는 지난 9월 13일부터 17일까지 5일간, 비비고 글로벌 서포터즈 ‘비비고 프렌즈’ 및 한국에 거주하는 외국인 100명을 대상으로 ‘외국인이 생각하는 한국 추석 음식’ 설문 조사를 실시,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설문조사에는 총 22개국, 100명의 한국 거주 외국인이 참여했으며, 한국의 추석 음식과 한식에 대한 외국인들의 생각을 알아보고자 진행됐다.

이번 설문조사 결과, 한국에 거주하는 외국인들이 선호하는 한국의 추석 음식은 ‘불고기, 갈비찜, 떡갈비’ 등 육류를 주재료로 활용한 한식 요리인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좋아하는 명절 한식 메뉴(*중복 응답 가능)로는 불고기(46%)가 가장 높은 선호를 보였다. 뒤이어 갈비찜(36%), 갈비탕(26%), 떡갈비(20%) 동그랑땡(16%) 등 달콤한 양념을 사용하거나, 육류를 주재료로 활용한 한식 메뉴가 외국인들이 좋아하는 인기 명절 한식으로 꼽혔다.

고향에 있는 가족에게 소개하고 싶은 한국 추석 음식(*중복 응답 가능)으로는 송편(38%)과 불고기(35%)의 인기가 가장 높았다. 이들은 송편, 불고기의 선택 이유로 한국의 명절 및 전통 느낌을 전달할 수 있다는 점과 한식이 낯선 자국의 가족들도 거부감 없이 입맛에 맞게 즐길 수 있다는 점을 들었다.

   
 
모두 함께 하는 명절, 즐거움 있는 한식 좋아해

조사 결과, 추석 명절 기간 외국인들의 식사 해결 방법으로는 외식이 55%로 가장 많았고, 가정간편식이 18%로 그 뒤를 이었다.

식사 방법과 관계없이 선호하는 메뉴는 대부분 ‘한식’을 선택하는 경향을 보였는데, 맛도 있지만, 특히 명절의 시즌적 특징을 고려하면 모두 함께 즐기면서 먹을 수 있다는 점을 선호 이유로 꼽았다. 식사 해결 방법으로 ‘가정간편식’을 선택한 외국인들은 한국인 지인에게 ‘준비는 간편하지만 제대로 된 한식의 맛을 즐길 수 있어 명절 상차림에도 믿고 올린다’며 추천 받았다는 의견을 덧붙였다.

이처럼 고품질 한식 가정간편식의 발달이 한국인들의 명절상 트렌드 변화와 더불어, 국내 거주 외국인들도 가정간편식 등을 통해 ‘명절 한식’을 즐기는 트렌드가 조성한 것으로 분석된다.

‘비비고 프렌즈’를 통해 이번 설문에 참여한 아오야마 사호씨(30세, 일본 국적)는 “불고기나 잡채, 동그랑땡 같은 한국 추석 음식은 맵지 않아 입맛에 맞으면서도, 다양한 재료가 어우러져 있고, 특히 한식 느낌을 느낄 수 있어서 고향에 있는 가족에게도 꼭 소개해주고 싶다” 면서 “추석을 앞두고 한국인 회사 동료들이 자신들도 명절상에 올린다며 비비고 동그랑땡, 떡갈비 등 한식 가정간편식을 추천해줬는데, 올해는 한국인들처럼 한식 가정간편식으로 쉽고 간편하게 외국인 지인들과 추석 분위기를 내며 명절 한식을 즐길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CJ제일제당 브랜드전략 비비고팀 김하민 과장은 “다양한 메뉴를 선보이는 프리미엄 가정간편식의 발달로 일상식을 넘어 명절상까지 가정간편식을 활용하는 트렌드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덩달아 외국인들도 간편식으로 명절 분위기를 내며 쉽게 추석 음식을 즐길 수 있게 됐다”며, “비비고는 앞으로도 소비자들의 니즈에 부합하는 다양한 한식 메뉴를 꾸준히 개발할 계획이며, 제대로 만든 비비고의 다양한 프리미엄 한식 제품을 통해 내·외국인 모두 보다 여유 있고 풍성한 명절을 보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경호의 다른기사 보기  
ⓒ 급식뉴스(http://www.newsf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급식뉴스소개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기사제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모바일버전
회사명 : 넥스트채널 | 전화 : 031-429-8590 | 등록번호 : 경기, 아51345 | 등록연월일 : 2009년 11월 19일 | 제호 : 급식뉴스
발행인 : 김경호 | 편집인 : 김경호 | 발행소 : 경기 안양시 만안구 장내로143 3층(안양동 674-269) | 발행연월일 : 2017년 7월 1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호
Copyright 2010 급식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f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