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9.19 수 11:19
> 뉴스 > 뉴스
     
유아들 단백질 하루 섭취량 “너무 많다”
권장량의 두배 이상…가정ㆍ보육기관 과다제공 추정
건국대 주세영 교수팀, 1∼5세아 1,214명 분석결과
2018년 09월 12일 (수) 09:03:57 김지혜 ggalba@hanmail.net

1∼5세아의 하루 단백질 섭취량은 권장량(1~2세아 15g, 3~5세아 20g)의 두배 이상이었다.

이는 가정ㆍ보육기관에서 지나치게 우유ㆍ계란 등 단백질 식품을 제공하고 있기 때문으로 추정됐다.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건국대 식품학 전공 주세영 교수팀이 2013~2015년 국민건강영양조사 원자료를 이용해 만 1 ~5세 유아 1,214명(1~2세 445명, 3~5세 769명) 전반적인 식생활 상태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러났다. 이 연구결과는 한국영양학회가 발간하는 ‘영양과 건강 저널’(Journal of Nutrition and Health) 최근호에 소개됐다.

1∼5세 연령대에서 아침식사를 거르는 아이의 비율은 2.3%에 불과했다. 1~5세아 모두 모유와 조제분유를 함께 먹는 비율이 가장 높았다. 모유만 먹는 비율은 1~2세아가 19.1%, 오히려 3~5세아(29.5%)보다 낮았다. 조제분유만 먹는 비율은 1~2세아가 12.4%로, 3~5세아보다 5%p 정도 높았다.

   
유아들이 가정과 어린이집, 유치원 등에서 우유ㆍ계란 등 단백질 식품을 너무 많이 주는 것은 아닌지 걱정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2007~2009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선 모유와 조제분유를 함께 먹는 비율이 57.4%, 모유만 먹는 비율이 32.2%, 분유만 먹는 비율이 10.4%였다”며 “최근 들어 모유만 먹이는 비율이 낮아지면서 모유ㆍ조제분유를 함께 먹는 비율이 높아졌다”고 지적했다.

이는 여성의 사회진출이 활발해지고 양질의 조제분유가 개발ㆍ시판되고 있는 것과 관련이 있다고 연구팀은 분석했다.

아이에게 생우유를 먹이기 시작하는 시기는 평균 생후 14~15개월 뒤였다. 일반적으로 생후 12개월 이후엔 모유ㆍ분유보다 생우유를 먹이는 것이 유아의 정상적인 성장과 적절한 영양 섭취에 더 유리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연구에서도 많은 어머니가 아이의 생후 12개월 이후엔 생우유를 먹이기 시작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사실을 인지하고 있었다.

우리나라의 유아도 적절한 시기(평균 6.2개월)에 이유식을 시작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세계보건기구(WHO)ㆍ미국 소아과학회에선 생후 6개월 이후부터 아이에게 고형음식인 이유식을 주도록 권장하고 있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아이의 소화기관과 면역체계가 생후 6개월은 지나야 고형음식을 더 효율적으로 소화ㆍ흡수시킬 수 있다“며 ”생후 6개월이면 아이가 혼자 앉을 수 있고, 물건을 손으로 잡을 수 있어서 혼자서도 음식을 먹을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1∼5세아의 하루 단백질 섭취량은 권장량(1~2세아 15g, 3~5세아 20g)의 두배 이상이었다. 이는 우유ㆍ계란 등 단백질 식품의 섭취가 많다는 데 연유한다. 연구팀은 가정ㆍ보육기관에서 지나친 단백질 식품 제공의 결과로 추정했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현재 아이의 단백질 과다 섭취에 따른 문제나 영향에 관한 연구가 거의 없다“며 ”지나친 단백질 식품의 섭취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영향에 관한 연구와 그에 따른 교육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김지혜의 다른기사 보기  
ⓒ 급식뉴스(http://www.newsf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급식뉴스소개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기사제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회사명 : 넥스트채널 | 전화 : 031-429-8590 | 등록번호 : 경기, 아51345 | 등록연월일 : 2009년 11월 19일 | 제호 : 급식뉴스
발행인 : 김경호 | 편집인 : 김경호 | 발행소 : 경기 안양시 만안구 장내로143 3층(안양동 674-269) | 발행연월일 : 2017년 7월 1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경호
Copyright 2010 급식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f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