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6.27 화 01:43
> 뉴스 > 기업
     
CJ프레시웨이 “초복날 삼계탕 준비 끝”
AI 발생 불구 8만수 확보, 종전대로 특식 제공
2017년 06월 19일 (월) 17:57:01 김경호 ggalba@daum.net

전국 500여개의 단체급식 사업장을 운영하고 있는 CJ프레시웨이는 초복 특식으로 제공할 삼계 닭 총 8만수를 6월 초에 미리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초복 당일 전국의 단체급식 사업장에서 약 5만수의 닭을 삼계탕으로 선보일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CJ프레시웨이 단체급식 사업본부 관계자는 “여름 성수기에는 닭 값이 비싸지기 때문에 AI 발생 전에 복날에 사용할 닭을 미리 준비해뒀다”면서 “덩달아 AI가 발생되면서 닭 값이 뛰는 것은 물론, 수급도 원활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디지만 다행히 미리 확보한 닭이 있어 단체급식 사업장에서 복날 삼계탕을 선보이는 데 무리가 되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전했다.

   
 
초복 특식을 준비하려는 외식업체와 단체급식업체들은 여름철 고병원성 AI(조류인플루엔자)가 전국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삼계닭 확보에 비상이 걸린 상태. 초복은 연중 국내에서 소비되는 닭의 30~40%가 소비될 만큼 대목인데, 최근 AI 확산까지 더해져 외식업체들은 닭을 확보하기 위해 동분서주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고병원성 H5N8형 AI’로 확진된 농장은 제주 6곳, 부산 기장군 2곳, 전북 군산시 2곳, 익산시 3곳, 완주군 1곳, 전주시 1곳, 임실군 1곳, 경기 파주시 1곳, 경남 양산시 1곳, 울산 3곳 등 총 21곳이다.

농림축산식품부는 AI의 확산을 막기 위해 살아있는 가금류(닭·오리 등 집에서 사육하는 조류)의 유통을 지난 12일부터 초복(7월 12일) 직전인 25일까지 전면 중단키로 했다. 살처분된 닭도 20만 수를 넘어섰다. 예방적으로 살처분된 닭까지 포함하면 이 숫자는 계속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AI 발생으로 닭의 안전성이나 위해성 문제로 닭 소비에 대한 소비심리가 위축되고 있다. 하지만 삼계탕이나 닭볶음탕처럼 특정 온도 이상에서 가열해 요리하면 AI가 인체에 주는 영향이 전혀 없다.

김경호의 다른기사 보기  
ⓒ 급식뉴스(http://www.newsf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급식뉴스소개 | 제휴안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기사제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13564 경기 성남시 분당구 탄천로35 아름마을 풍림상가 205호 | Tel 031-429-8590
등록번호 서울 아-01228 | 등록 2009년 11월 19일 | 발행인ㆍ편집인 김경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경호
Copyright 2010 급식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fs.com